UPDATED. 2022-11-28 17:56 (월)
[마마벤처스 분석리포트] 바이낸스가 FTX 유저 흡수 중
상태바
[마마벤처스 분석리포트] 바이낸스가 FTX 유저 흡수 중
  • 블록체인투데이
  • 승인 2022.11.23 11:4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AMA Crypto Weekly(2022.11.23)

 

◆Summary
FTX 파산 여파로 암호화폐 가격 하락이 지속되고 있음. 비트코인은 15K까지 하락했고, 이더리움을 포함한 알트코인도 연일 약세를 보이고 있음. 특히 FTX의 내부 자금을 빼돌린 해커가 다량의 이더리움을 처분하는 등 시장에 지속적인 충격을 주고 있음. 코인게코는 FTX의 붕괴로 가장 큰 영향을 받은 상위 30개 국가 중 1위가 한국이라고 밝힘. 한편 바이낸스의 BTC 무기한 선물 시장 점유율이 56%에서 63%로 7%p 상승하는 모습을 보이는 등 선물 트레이딩을 중심으로 운영됐던 FTX의 유저 중 대부분을 바이낸스가 흡수한 것으로 분석됨

지난 한주간 크립토 펀드로 총 4,400만달러가 유입됨. 그러나 유입 금액 중 75%가 숏 투자 상품이 차지함. 이는 FTX 붕괴로 가상화폐 자산에 대해 부정적인 인식이 대폭 증가했기 때문. 동시에 크립토 펀드 및 투자상품의 전체 운용자산은 약 222억달러로 2년 만에 최저 수준으로 감소

전체 TVL(Total Value Locked)은 지난주 대비 약 6.0% 감소함. FTX 파산에 이어 DCG의 자회사인 제네시스 트레이딩 같은 대형 기관마저 파산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음. 비트코인 가격 기준으로 정확히 2년 전으로 회귀한 수준일 뿐인데, 여러 대기업들의 연쇄 청산 이슈가 번지는 것은 업계 전반의 리스크 관리 능력이 현저히 부족하다고 볼 수 있음. 이에 따라 전통 기관들의 사업 진출 및 투자 관심도가 매우 떨어지고 있음

NFT 시장의 시가총액은 206억달러(가상자산 시가총액 약 8,200억달러의 2.5% 수준)로 보합 수준임. 월초 아트고블러의 영향으로 거래량이 반짝 반등하는 듯했으나, 다시 이전 수준으로 감소하며 시장의 관심을 오래 유지하지는 못함. 올해의 하락장으로 크립토 시장 전체의 유동성이 감소했고, 동시에 NFT의 특성상 특정 체인의 유동성에 귀속될 수밖에 없어 유동성이 더욱 부족한 모습을 보이고 있음(NFT가 유동성을 갖추기 위해 도입되어야 하는 인터체인 관련 인뎁스 리포트는 ‘보고서 보기’ 클릭)

이번주는 총 11건의 VC 신규 투자가 확인되었으며, 섹터별로는 Web3 5건, Infra 3건, DeFi 2건, NFT 1건을 기록함. 금주 투자 건 중 이더리움 확장 솔루션 zkSync 개발사 매터랩스에 주목. 크립토윈터에 FTX 이슈가 더해지며 VC 시장이 위축되었음에도 2억달러의 대형 투자 유치에 성공함
 

Figure 1. 주간 주요 뉴스(출처 MAMA Ventures, 각 사)
Figure 1. 주간 주요 뉴스(출처 MAMA Ventures, 각 사)

◆Weekly Update
1. 가격 동향
FTX 파산 여파로 암호화폐 가격 하락이 지속되고 있음. 비트코인은 15K까지 하락했고, 이더리움을 포함한 알트코인도 연일 약세를 보이고 있음. 특히 FTX의 내부 자금을 빼돌린 해커가 다량의 이더리움을 처분하는 등 시장에 지속적인 충격을 주고 있음

코인게코는 FTX의 붕괴로 가장 큰 영향을 받은 상위 30개 국가 중 1위가 한국이라고 밝힘. 기존 FTX 유저들의 거래소 이전이 늘어나는 가운데 바이낸스의 BTC 무기한 선물 시장 점유율이 56%에서 63%로 7%p 상승하는 모습을 보이는 등 선물 트레이딩을 중심으로 운영됐던 FTX의 유저 중 대부분을 바이낸스가 흡수한 것으로 분석됨

이 외에 상승을 기록한 암호화폐로는 OKX +5.8%, LTC +7.5% 등이 있음. OKX는 FTX 사태 후 준비금 증명과 유동성 문제를 겪고 있는 프로젝트의 자금지원을 언급하며 시장점유율이 1.1% 상승한 이력이 있음. LTC의 경우 이달 초 네트워크 해시레이트가 사상 최고치를 경신하며 강세 가능성이 제기됨. 암호화폐 시장의 약세가 지속되는 환경에서 해시레이트의 상승을 긍정적으로 바라보는 투자자가 늘어나고 있음
 

Figure 2. Cryptocurrency Market State Visualization (1W)(출처 CRYPTORANK)
Figure 2. Cryptocurrency Market State Visualization (1W)(출처 CRYPTORANK)
Figure 3. Crypto Market Cap Trend (1M)(출처 coinmarketcap)
Figure 3. Crypto Market Cap Trend (1M)(출처 coinmarketcap)
Figure 4. Major coin/token price change (1W)(출처 coinmarketcap)
Figure 4. Major coin/token price change (1W)(출처 coinmarketcap)

2. 펀드 및 투자상품 동향
지난 한 주간 크립토 펀드로 총 4,400만달러가 유입됨. 그러나 유입 금액 중 75%가 숏 투자 상품이 차지함. 이는 FTX 붕괴로 가상화폐 자산에 대해 부정적인 인식이 대폭 증가했기 때문

자산별로 살펴보면 비트코인 펀드로 1,400만달러가 유입됨. 그러나 비트코인 하락에 베팅하는 비트코인 공매도 펀드로 유입된 금액이 1,830만달러로 롱(매수) 펀드보다 많아 사실상 430만달러의 매도세가 더해졌다고 해석 가능. 이더리움 공매도 펀드로도 1,400만달러가 유입되며 사상 최대 공매도 유입 금액을 기록함. 이 외 알트코인에서는 대량 유출이 발생하였는데 SOL, XRP, BNB, MATIC에서 총 600만달러의 유출이 발생하며 가상화폐 자산의 유출, 혹은 공매도 투자 상품의 유입이 늘어나고 있음

참고로 크립토 펀드 및 투자상품의 전체 운용자산(AUM)은 약 222억달러로 2년만에 최저 수준에 달함. 상품 제공자 중에서는 그레이스케일(비중 65%), 투자 대상 중에서는 비트코인(비중 60%)의 영향력이 가장 강함
 

Figure 5. 주간 크립토 자산 플로우(출처 coinshares)
Figure 5. 주간 크립토 자산 플로우(출처 coinshares)
Figure 6. 크립토 펀드 AUM(출처 coinshares)
Figure 6. 크립토 펀드 AUM(출처 coinshares)
Figure 7. 자산별 자금 유출입(출처 coinshares)
Figure 7. 자산별 자금 유출입(출처 coinshares)
Figure 8. AUM 대비 유출입 비율(출처 coinshares)
Figure 8. AUM 대비 유출입 비율(출처 coinshares)

3. 총 예치금(TVL) 동향
전체 TVL(Total Value Locked)은 지난주 대비 약 6.0% 감소함. FTX 파산에 이어 DCG의 자회사인 제네시스 트레이딩 같은 대형 기관마저 파산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음. 비트코인 가격 기준으로 정확히 2년전으로 회귀한 수준일 뿐인데, 여러 대기업들의 연쇄 청산 이슈가 번지는 것은 업계 전반의 리스크 관리 능력이 현저히 부족하다고 볼 수 있음. 이에 따라 전통 기관들의 사업 진출 및 투자 관심도가 매우 떨어지고 있음

체인별 주간 TVL 증감률은 ETH -7.1%, Avalanche -6.8%, Solana -11.4%로 체인별 비슷한 감소율을 보임. FTX가 솔라나 생태계에 깊게 관여하고 있었기 때문에 FTX의 몰락과 동시에 솔라나 생태계도 그 영향을 피할 수 없다는 우려와 함께 이러한 위기를 솔라나 생태계가 어떻게 극복할지 귀추가 주목됨
 

Figure 9. Total TVL Trend(출처 defillama)
Figure 9. Total TVL Trend(출처 defillama)
Figure 10. Major chain TVL change(출처 defillama)
Figure 10. Major chain TVL change(출처 defillama)
Figure 11. 주요 레이어 1 체인 TVL 점유율 추이(출처 defillama)
Figure 11. 주요 레이어 1 체인 TVL 점유율 추이(출처 defillama)

4. 글로벌 NFT 동향
NFT 시장의 시가총액은 206억달러(가상자산 시가총액 약 8,200억달러의 2.5% 수준)로 보합 수준임. 월초 아트고블러의 영향으로 거래량이 반짝 반등하는 듯했으나, 다시 이전 수준으로 감소하며 시장의 관심을 오래 유지하지는 못함. 올해의 하락장으로 크립토 시장 전체의 유동성이 감소했고, 동시에 NFT의 특성상 특정 체인의 유동성에 귀속될 수밖에 없어 유동성이 더욱 부족한 모습을 보이고 있음(NFT가 유동성을 갖추기 위해 도입되어야 하는 인터체인 관련 인뎁스 리포트는 ‘보고서 보기’ 클릭)

상위 10개 컬렉션이 NFT 총 시가총액의 36% 비중을 차지하고 있음. NFTGo에서 거래량, 가격 변동성, 구글 검색량, 소셜 미디어 활동량 등을 종합 집계하여 발표하는 NFT 시장 심리지수(NFT Market Sentiment, 1p~100p)는 15p로 지난주 대비 6p 악화된 모습을 보이며 여전히 침체된 상태를 유지하고 있음
 

Figure 12. 시가총액 상위 NFT 추이(출처 NFTGo)
Figure 12. 시가총액 상위 NFT 추이(출처 NFTGo)
Figure 13. 주요 컬렉션별 점유율(출처 NFTGo)
Figure 13. 주요 컬렉션별 점유율(출처 NFTGo)
Figure 14. NFT 시장 트렌드(7D)(출처 NFTGo)
Figure 14. NFT 시장 트렌드(7D)(출처 NFTGo)

5. 글로벌 VC 투자 동향
이번 주는 총 11건의 VC 신규 투자가 확인되었으며, 섹터별로는 Web3 5건, Infra 3건, DeFi 2건, NFT 1건을 기록함. 시장의 하락세가 투자 건수와 투자 규모 등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으나, Web3 섹터의 성장 잠재력이 높게 평가되며 기관 투자자들의 관심과 수요는 지속되고 있음. 또한 블록체인 서비스가 고도화되며 발생하는 다양한 문제(네트워크 속도, 수수료 등)와 각종 엔진(게임, 메타버스, Web3 개발 등)에 대한 수요가 늘어나며 Infra 섹터의 투자 건도 늘어난 상황

금주 투자 건 중 Infra 섹터의 매터랩스(Matter Labs)에 주목. 이더리움 확장 솔루션 zk싱크(zkSync)개발사 매터랩스가 Blockchain Capital과 Dragonfly가 주도한 투자를 통해 2억달러를 확보함. 크립토윈터에 FTX 이슈가 더해지며 VC 시장이 위축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대형 투자 유치에 성공함. 현재까지 투자 유치 규모는 4억 5,800만달러에 달함. 배터랩스가 개발한 zero-knowledge proofs는 확장성에 집중한 기술로 이더리움 가상머신(EVM)과 호환되는 것이 가장 큰 특징임. 매터랩스는 이번 투자금을 활용하여 zkSync 개발 및 확장, 내부 인력 강화, 생태계 프로젝트 지원 등에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힘
 

Figure 15. 크립토 VC 주요 투자(7D)(출처 Messari)
Figure 15. 크립토 VC 주요 투자(7D)(출처 Messari)

◆Charts

Figure 16. 현물 거래소 거래량(출처 The block)
Figure 16. 현물 거래소 거래량(출처 The block)
Figure 17. 비트코인 펀딩비(출처 The block)
Figure 17. 비트코인 펀딩비(출처 The block)
Figure 18. 바이낸스 롱숏 포지션 비율(출처 The block)
Figure 18. 바이낸스 롱숏 포지션 비율(출처 The block)
Figure 19. 포지션별 비트코인 청산액(출처 The block)
Figure 19. 포지션별 비트코인 청산액(출처 The block)
Figure 20. 비트코인 도미넌스(출처 The block)
Figure 20. 비트코인 도미넌스(출처 The block)
Figure 21. Layer1 가격 Performance(출처 The block)
Figure 21. Layer1 가격 Performance(출처 The block)

info@blockchaintoday.co.kr

◆크립토 전문 엑셀러레이터·벤처캐피탈 MAMA VENTURES
MAMA Ventures는 엑셀러레이팅 기반의 크립토 벤처캐피탈로서, 국내외 40여개 프로젝트의 마케팅 및 엑셀러레이팅을 진행한 경험이 있습니다. 주로 글로벌 블록체인 프로젝트의 한국 진출을 전담하거나, 국내 프로젝트의 생태계 활성화, 사업 구조 다변화, 해외 진출 등을 지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