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1-30 19:41 (수)
코빗, '거래소 보유자산 공개' 서비스 오픈… 국내 최초
상태바
코빗, '거래소 보유자산 공개' 서비스 오픈… 국내 최초
  • 김재민 기자
  • 승인 2022.11.16 15: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블록체인투데이 김재민 기자] 암호화폐 거래소 코빗이 '거래소 보유자산 공개' 서비스를 오픈했다고 16일 밝혔다.

코빗은 공지를 통해 "최근 FTX 사태로 글로벌 거래소들의 준비금 증명이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코빗이 국내 가상자산 거래소 중 최초로 투자자 보호를 위한 투명성 제고 및 안전한 거래 환경 조성을 위해 앞장서서 거래소 보유자산 공개 서비스를 오픈 하였다"라고 설명했다.

거래소 보유자산 공개 서비스란 코빗 거래소가 보유한 가상자산 수량과 지갑 주소를 공개하는 서비스로 비트코인(BTC), 이더리움(ETH), 리플(XRP) 등 코빗에 상장되어 있는 가상자산에 대해 매일 코빗에서 보유한 수량과 이를 확인할 수 있는 지갑 주소를 공개하는 서비스다.

머클트리(Merkle tree)를 이용한 총합 증명 방식을 채택한 해외 거래소들과 달리 지갑 주소 목록까지 모두 공개되며 가상자산 보유량 뿐 아니라 거래내역까지 투명하게 공개해 안전하게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고 밝혔다.

한경에 따르면 최근 세계적인 암호화폐 거래소로 알려진 FTX가 미국 법원에 파산보호 신청을 하면서 각 거래소들이 투자자들의 자산을 그대로 보유하고 있는지 에 대한 투자자들의 의구심이 커지고 있으며 유명 거래소들은 가상자산 보유량을 공개하는 서비스 출시를 준비하고 있다.

오세진 코빗 대표는 "코빗이 보유한 가상자산 수량을 과감히 공개하기로 한 것은 그간 항상 법규를 준수하고 투명하게 운영했다는 원칙을 지켜왔기에 가능했다"고 말했다.

한편 코빗은 해당 공지를 통해 KRW 리워드를 지급하는 이벤트도 진행한다고 밝혔다.

kjm@blockchain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