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9-30 17:12 (금)
140억대 암호화폐 해킹한 40대 IT 기술자 송환… 필리핀서 잠복 끝 검거
상태바
140억대 암호화폐 해킹한 40대 IT 기술자 송환… 필리핀서 잠복 끝 검거
  • 편집팀
  • 승인 2022.09.23 16:3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사 전경. 2018.6.20/뉴스1

[블록체인투데이 편집팀] 140억원대 가상자산 해킹 피의자인 40대 남성이 23일 인천공항을 통해 강제송환됐다고 뉴스1에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인터넷 기반 정보통신(IT) 기술자였던 이 남성은 국내 공범들과 공모해 피해자의 암호화폐를 해킹하고 이 자산을 현지에서 인출하는 등 자금세탁 혐의를 받는다.

수사를 담당한 서울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5개월간의 첨단 추적 수사 기법을 통해 피의자가 있는 것으로 추정되는 필리핀의 은신처 2곳을 파악하고 경찰청 인터폴국제공조과에 검거를 위한 국제공조를 요청했다.

인터폴국제공조과는 즉시 이 남성에 대한 인터폴 적색수배서를 신청하고 현지 파견 한국 경찰인 필리핀 코리안데스크에 추적을 지시했다. 이후 코리안데스크는 특정된 피의자의 은신처 2곳을 확인한 후 잠복 끝에 현지 경찰과 공조해 약 한달만에 검거했다.

주필리핀 한국대사관은 피의자 검거 이후 국내 송환을 위해 필리핀 당국과의 협의했다.

강기택 인터폴국제공조과장은 "우리 경찰의 사이버 수사역량과 코리안데스크의 국제공조 역량이 동반 상승해 국외도피사범을 단기간에 검거한 사례"라고 설명했다.

info@blockchain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