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13 17:33 (목)
라오스 중앙은행, 암호화폐 사용 관련 경고 발행
상태바
라오스 중앙은행, 암호화폐 사용 관련 경고 발행
  • 블록체인투데이
  • 승인 2019.05.22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 마다 암호화폐 관련 입장 엇갈려

[블록체인투데이 안혜정 기자] 라오스 중앙은행이 디지털 화폐의 사용, 구매 그리고 판매에 대해 대중들에게 경고를 발행했다고 지역 언론매체 비엔티안 타임즈가 5월 21일 소식을 전했다. 라오스 중앙은행(Bank of the Lao PDR)은 금융 시장 참여자들과 대중들에게 암호화폐 거래는 라오스 국내에서 불법으로 간주된다고 언급했다.

라오스 중앙은행은 금융 기관들이 암호화폐 관련 모든 운영과 관련 자산 내 투자를 전면 금지한바 있다. 중앙은행은 암호화폐 거래 내 수취인 및 수신인이 익명성을 띠며 이는 디지털 자산 사용이 돈세탁의 리스크를 키운다고 우려를 표명했다. 비엔티안 타임즈는 라오스 당국이 암호화폐 보유자들을 보호할 관련 보안 체제를 갖추지 못하고 있다고 전했다.

캐나다, 몰타 그리고 스위스 등과 같은 일부 국가들은 새로운 자산층을 다양한 방법으로 수용하고 있지만 전 세계 정부 관계자들은 암호화폐와 관련 회의적인 입장을 표명하고 있으며 일부는 강경한 입장을 취하며 암호화폐 관련 전면 금지를 하기도 했다.

암호화폐의 법적 지위가 주 마다 다른 미국의 경우 캘리포니아 브래드 셔먼(Brad Sherman) 의원은 최근 암호화폐에 대해 전면 금지를 할 것을 촉구한바 있다. 셔먼은 암호화폐는 미국 달러에 위협이 되며 전세계 경제 발전에 영향을 준다고 설명했다.

4월 암호화폐 언론매체 코인텔레그래프가 보도한바와 같이 인도 정부는 돈세탁 방지법(Prevention of Money Laundering Act) 하에서 암호화폐 전면 금지 정책을 고려 중이라고 한다. 인도 기업 업무부(MCA)는 암호화폐가 투자가들을 속이기 위한 사기성이 짙은 계획에 사용되고 있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4월 암호화폐 거래를 전면 금지한바 있는 파키스탄은 금융 범죄를 근절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기록 추적을 증진하기 위해 새로운 암호화폐 규제를 시행했다. 파키스탄의 행보는 일부 국제 관찰 기구인 금융 행동 전담반(Finance Action Task Force)의 요구에 대응한 것으로 전담반은 테러리스트들의 자금 조달에 암호화폐가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고 우려를 표명했다.

info@blockchain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블록체인투데이를 구독하세요!
하루동안 보지 않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