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0-05 21:04 (수)
디비전네트워크 개발사 나인브이알, 한국정보인증과 업무협약 체결
상태바
디비전네트워크 개발사 나인브이알, 한국정보인증과 업무협약 체결
  • 김재민 기자
  • 승인 2022.08.10 14: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블록체인투데이 김재민 기자] 블록체인 기반 메타버스 플랫폼 디비전 네트워크의 개발사 나인브이알이 가상 자산에 대한 디지털 증명서 발급으로 소비자 권익 보호 및 신뢰도 제고에 나선다. 

나인브이알(대표 엄정현)은 10일 비대면 전자계약 ‘싸인오케이’를 서비스하는 한국정보인증과 가상 자산 소유 인증 및 메타버스 플랫폼 사업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전략적 파트너십으로 양사는 대체불가토큰(NFT) 등 가상 자산 거래 시 디지털 인증서를 발급 및 보관하여 투명하고 안전한 투자 환경을 조성하는 한편, 다양한 메타버스 사업의 공동 진행을 위해 모든 역량을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20년 이상 공동인증서를 발급해온 한국정보인증의 전자서명 기술력을 바탕으로 서명의 유효성 검증은 물론 다양한 정보를 투명하게 확인할 수 있는 ’싸인오케이’와 메타버스 플랫폼 ‘디비전 월드’의 시너지 효과에 주목할 만하다. 

사용자는 한국정보인증과 디비전 네트워크가 함께 발급하는 디지털 인증서를 통해 본인 소유의 가상 자산을 입증하거나 보관 및 거래할 수 있게 된다. 거래 시점을 기점으로 문서를 잠가 위변조가 불가능하도록 하는 시점확인스탬프(TASㅣTime-Stamping Authority)와 전세계적으로 법적 효력을 인정받을 수 있는 국제표준인증서(AATL)가 적용되어 있어 사용자가 직접 증명서를 열람하여 직관적으로 유효성을 검증할 수도 있다. 

이외에도 한국정보인증은 연내 메타버스 플랫폼 ‘디비전 월드’에 전용 체험관을 열고 전자계약, 인증서 등 다양한 서비스 사전 체험 및 홍보로 사용자와 만날 계획이다. 

엄정현 나인브이알 대표는 “NFT와 메타버스 시장이 빠른 속도로 성장하고 있는 만큼 안전하고 투명한 거래와 소유 인증에 대한 시장 참여자들의 수요도 늘고 있는 상황”이라며, “전자서명 기술력으로 높은 신뢰도를 보유한 한국정보인증과의 파트너십으로 사용자가 체감할 수 있는 투명하고 안전한 환경 구축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kjm@blockchain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