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0-05 21:04 (수)
5대 거래소, '가상자산 경보제' 도입
상태바
5대 거래소, '가상자산 경보제' 도입
  • 김재민 기자
  • 승인 2022.06.29 10:5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빗썸 홈페이지) 왼쪽부터 빗썸코리아 이재원 대표, 코인원 차명훈 대표, 고팍스 이준행 대표, 코빗 김재홍 최고전략책임자(대표 대행), 업비트(두나무) 이석우 대표.

[블록체인투데이 김재민 기자] 국내 5대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 빗썸, 코인원, 코빗, 고팍스가 오는 9월부터 투자자 보호를 위한 '가상자산 경보제'를 실시한다.

지난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가상자산 시장의 공정성 회복과 투자자 보호대책 긴급점검 당정간담회' 를 진행했다. 이때 5대 가상자산 거래소는 가상자산을 지속적으로 위험성 평가를 실시하며 투자자에게 위험 종목을 알리는 '가상자산 경보제'를 도입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가상자산 경보제'는 암호화폐의 유통량이나 가격에 급격한 변동으로 시장질서 훼손 우려가 크다고 판단되면 공동 기준에 입각해 투자주의 경보를 발령하게 된다. 갑자기 많은 양의 코인이 유출되는 '코인런' 현상을 사전에 대비하겠다는 의미다.

추가로 5대 거래소는 22일 '디지털자산 거래소 공동협의체(DAXA)'를 출범하고 상호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도 체결했다. DAXA 초대 의장은 이석우 업비트 대표가 선출되었으며, 이석우 DAXA 의장은 "가상자산 업계의 건전한 발전과 투자자 보호책을 마련하기 위해 5대 거래소가 우선 자율 협의체를 구성했고 향후 다른 거래소들에게도 문호를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kjm@blockchain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