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6-30 15:42 (목)
암호화폐 '큰손'들, 美 정치계에 러브콜… 1년새 700억원 후원
상태바
암호화폐 '큰손'들, 美 정치계에 러브콜… 1년새 700억원 후원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22.06.23 10:0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암호화폐 시장이 침체기를 겪고 있지만 브로커, 벤처캐피탈(VC), 투자가들이 지난달까지 약 15개월 동안 미국 정치계 후원금으로 5200만달러(약 675억원)를 전달했다고 21일(현지시간) 미 블룸버그통신이 보도했다. 셀시우스 여파에 따른 탈중앙화금융(디파이, Defi) 서비스의 연쇄 청산 가능성 등 악재가 가득한 시장에 미 정치계가 '호재성' 이슈를 끌어올 수 있을지 주목된다.

블룸버그는 지난달 발생한 '테라 사태' 이후 미 전반에 암호화폐 업계에 대한 정밀조사가 강화됐다면서도 '정치헌금'이 급증했다고 밝혔다.

미 정치계에 대한 후원활동에는 암호화폐 거래소 FTX가 가장 적극적이다. 암호화폐 거래소 FTX의 공동 최고경영자(CEO)인 라이언 살라메는 지난 5월 'American Dream Federal Action'에 800만달러를 기부했다. 그는 해당 단체에 이번 지원금까지 합쳐서 1200만달러(약 156억원)를 기부했는데 단체는 공화당을 지지하기 위해 약 760만달러(약 99억원)를 사용했다.

샘 뱅크먼-프라이드 FTX 창업자 겸 CEO는 민주당의 대표적인 슈퍼팩(Super PAC·특별정치활동위원회)에 50만달러(약 7억원)를 기부했다. 그는 지난달까지 슈퍼팩에 총 3250만달러(약 423억원)를 기부해 정당 이외 정치단체에 가장 많이 기부한 이로 꼽히기도 했다.

이외 암호화폐 전문 투자 회사인 멀티코인캐피털 설립자 투샤르 자인도 최근 슈퍼팩에 12만5000달러(약 1억6300만원)를 기부했다.

우선 이달 처음으로 '친 암호화폐'라 불리는 규제 법안이 나왔다.

신시아 루미스 공화당 상원의원과 키어스틴 질리브랜드 민주당 상원의원은 지난 7일 "대부분 암호화폐가 증권보다 상품(commodity)에 훨씬 더 유사하다"면서 암호화폐 시장의 1차 규제 기관으로 선물거래위원회(CFTC)를 지정한다는 골자의 법안을 내놨다.

이번 법안은 업계의 의견이 많이 반영돼 '암호화폐시장에 친화적'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법안을 발의한 루미스 의원도 미국 상원에서 암호화폐 시장에 친화적 인사로 꼽힌다.

이들이 발표한 법안은 일명 '금융혁신' 법안으로 그간 '암호화폐가 증권에 가까워 미 증권거래위원회(SEC)의 규제를 받아야 한다'는 게리 갠슬러 SEC 위원장의 주장과 충돌되는 내용이다.

갠슬러 위원장은 1조2000억달러(약 1505조원) 규모의 가상자산 시장을 주식시장과 같이 SEC가 발행자를 감시해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업계에서는 '크립토 윈터'라 불리는 침체기에서 암호화폐 시장이 벗어나기 위해서는 미 정치계로부터 시장 규제 관련 친화적인 내용을 담은 법안의 승인이나 SEC의 '비트코인 현물 ETF' 승인과 같은 대형 호재 이슈 등장이 필요하다는 분석이 나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