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8-10 21:15 (수)
모래작품이 NFT로… 해운대구, 국내 모래조각가 3인 대표작 사진전
상태바
모래작품이 NFT로… 해운대구, 국내 모래조각가 3인 대표작 사진전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22.06.15 14:0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 해운대구 ‘모래작품 NFT전’.(해운대구 제공)

부산 해운대구는 문화공간으로 재탄생한 옛 해운대역사 ‘해운대 아틀리에 칙칙폭폭’에서 오는 30일까지 ‘모래작품 NFT전’을 연다고 14일 밝혔다.

해운대구가 주최하고 청년 예술인 네트워크, 케미캐스트, 플래그플로 랩이 주관하는 ‘해리단 뮤지엄 [잇다展]’의 세 번째 전시다.

이번 전시에서는 김길만, 최지훈, 지대영 모래조각가 3인의 대표작 24점을 사진으로 선보인다. 이들은 해운대 모래축제와 함께한 국내 모래조각가들이라고 구는 설명했다.

허물어지면 다시 볼 수 없는 모래작품을 지속가능한 가치를 지닌 대체불가토큰(NFT)으로 만드는 것이다.

구는 다른 예술품처럼 지속적으로 전시하고 판매할 수 없는 모래작품을 NFT 기술로 보존하고 거래할 수 있도록 만들었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전했다.

관람객들이 작품에 붙어있는 QR코드를 찍으면 비대면 옥션 방식으로 사진을 구매할 수 있다. 전시 기간 이후에도 온라인 NFT플랫폼에서 원하는 작품을 살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