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6-24 17:42 (금)
‘테라 충격’ 비트코인 8% 폭락, 2만9000달러도 붕괴
상태바
‘테라 충격’ 비트코인 8% 폭락, 2만9000달러도 붕괴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22.05.12 10: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시각 현재 주요 암호화폐 시황 - 코인마켓캡 갈무리

한국의 테라가 발행하는 스테이블코인(가격변동이 없는 암호화폐)인 UST가 폭락하자 비트코인 2만9000 달러가 붕괴하는 등 주요 암호화폐가 일제히 추락하고 있다.

비트코인은 12일 오전 6시 현재(한국시간 기준) 글로벌 코인시황 중계사이트인 코인마켓캡에서 24시간 전보다 8.01% 폭락한 2만8531달러를 기록하고 있다. 비트코인 2만9000달러가 붕괴된 것은 2020년 12월 이후 처음이다.

전일 비트코인은 저가매수세가 유입되면서 3만 달러를 회복한 것은 물론 3만1000달러 대까지 올랐었다.

그러나 UST 가격이 폭락함에 따라 그 충격이 시장 전체로 퍼지면서 비트코인 등 다른 암호화폐도 일제히 추락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UST는 미국달러에 페그(고정)된 스테이블코인임에도 페그가 깨진 것은 물론 24시간 전보다 19.80% 급락한 0.7165달러를 기록하고 있다.

앞서 UST는 70% 가까이 폭락한 0.2998달러까지 떨어졌었다. 이에 따라 시총 10위권에 머물러 있던 UST는 시총 20위까지 추락했었다.

자매코인인 루나도 90% 이상 폭락했다.

이같은 충격이 암호화폐 시장 전체로 퍼지며 비트코인 3만 달러 선이 다시 깨진 것은 물론 2만9000달러도 붕괴된 것으로 보인다.

같은 시각 한국의 거래사이트인 업비트에서도 비트코인은 24시간 전보다 2.95% 하락한 3983만5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 시각 현재 주요 암호화폐 국내 시황 - 업비트 갈무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