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27 15:27 (금)
CNBC "韓 테라가 발행한 UST가 비트코인 3만달러 붕괴시켜"
상태바
CNBC "韓 테라가 발행한 UST가 비트코인 3만달러 붕괴시켜"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22.05.11 14: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의 테라가 발행한 스테이블코인(가격변동이 없는 암호화폐)인 '테라USD'(UST)의 안정성에 대한 의구심이 급부상하고 있으며, 이 때문에 비트코인 3만 달러가 붕괴했다고 경제전문매체 CNBC가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글로벌 코인시황 중계 사이트인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시가 기준으로 4번째로 큰 스테이블코인이자 11번째로 큰 암호화폐인 UST는 지난 주말 대규모 인출 사태 이후 월요일 69센트까지 하락했다.

스테이블코인은 보통 달러와 같은 정부 발행 통화와 1대1로 페그(고정)돼 있다. 그러나 전통적인 스테이블 코인과 달리 UST는 다른 알고리즘을 채택하고 있다.

다른 스테이블코인 발행업체들은 1대1 달러 페그를 유지하기 위해 달러 채권이나 어음 등을 준비자산으로 보유한다.

그러나 UST는 준비자산으로 암호화폐를 보유한다. 가치가 변동하는 암호화폐 '루나'와 관계를 통해 달러 페그를 유지한다.

테라는 이를 위해 현재까지 비트코인 약 35억 달러(4조4467억원)어치를 사들였다. 테라는 비트코인 보유량을 100억달러까지 늘릴 계획이다. 비트코인을 준비금으로 보유하고 있는 것이다.

그런데 UST에 대한 의구심으로 뱅크런 사태가 발생, 가격이 폭락하자 테라가 UST의 가치를 유지하기 위해 비트코인을 대량 매도하고 있거나 할 것이라 우려가 급부상했다.

이에 따라 전일 비트코인은 3만 달러가 붕괴됐었다. 이는 지난해 7월 이후 처음이었다. 이로써 비트코인은 지난해 11월 기록한 사상최고치에서 50% 이상 폭락했다.

코인 메트릭스의 공동설립자인 닉 카터는 CNBC와 인터뷰에서 "시장은 테라가 UST의 가치를 유지하기 위해 비트코인을 팔고 있다고 보고 있다. 지금까지 알고리즘에 기반한 어떤 스테이블코인도 성공한 적이 없으며, 테라도 예외는 아닐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UST의 문제는 “증거금이 아니라 믿음으로 뒷받침된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11일 오전 11시 30분 현재(한국시간 기준) 비트코인은 24시간 전보다 0.57% 상승한 3만1411달러를 기록하고 있으며, UST는 0.8237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