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6-24 17:42 (금)
'업라이즈' 시리즈 C 펀딩 추가 유치… 누적 투자 460억 원
상태바
'업라이즈' 시리즈 C 펀딩 추가 유치… 누적 투자 460억 원
  • 한지혜 기자
  • 승인 2022.01.27 10: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블록체인투데이 한지혜 기자] 로보어드바이저 기업 ‘업라이즈(대표 이충엽)’가 기존 투자에 이어 100억 원의 추가 투자를 유치하면서 시리즈 C 라운드 펀딩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고 27일 밝혔다.

해시드, KB인베스트먼트 등 기존 투자사의 참여가 이어진 가운데, 크릿벤처스가 신규 투자사로 참여했다. 시리즈 C 라운드 투자금은 총 340억원으로, 업라이즈의 총 누적 투자 유치액은 460억원이 됐다.

업라이즈는 정교한 계량 투자 기법을 제공하는 기업으로, 디지털 자산은 물론 전통 증권까지 자동화된 투자 서비스를 제공한다.

‘헤이비트’는 일정 보상을 받을 수 있는 예치 상품 ‘하베스트(Harvest)’를 운영 중이며, 앞서 제공했던 트레이딩 전략을 통해 누적 20조 원이 넘는 거래액을 기록하는 등 디지털 자산 재테크 서비스를 선도하고 있다.

‘이루다투자’는 주식, 채권, 금, 원자재 등의 글로벌 자산에 ETF를 통해 분산 투자하는 자동 일임 서비스를 제공한다. 2020년 7월 출시 후 독립형 일임 로보어드바이저 중 가장 빨리 1천억 원 운용자산(AUM) 규모를 달성(2021년 3분기 금융투자협회 공시기준) 했다.

유튜브, 웨비나, 커뮤니티 등을 통한 정보 제공과 활발한 소통이 입소문을 탄 비결로 평가받고 있다. 대규모 유료 마케팅을 전개하는 타 로보어드바이저 서비스들과는 달리, 업라이즈는 콘텐츠를 통해 신뢰와 팬덤을 형성하는 것에 주력했다.

최근에는 경제지 기자 출신 ‘고란’, 헤지퍼드 매니저 및 증권사 애널리스트 경력의 ‘이효석’, 부동산 애널리스트로 이름을 알린 ‘채상욱’ 등 유력 경제 크리에이터들이 업라이즈 임직원으로 합류하면서, 콘텐츠 주도의 마케팅 전략에 힘을 보태고 있다.

업라이즈는 본격적인 사업 확장을 위해 사업, 마케팅, 기획, 개발, 디자인 등 전 직군에서 공격적인 인재 채용에 나서는 한편 콘텐츠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신규 프로젝트에도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hjh@blockchain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