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1-21 16:23 (금)
이재명 "게임·블록체인·NFT 융합시 파급력 상당… 그림자도 살펴야"
상태바
이재명 "게임·블록체인·NFT 융합시 파급력 상당… 그림자도 살펴야"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22.01.10 17:3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 캠프는 10일 오후 2시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게임·메타버스 특보단 출정식을 개최했다. 2022.01.10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10일 게임산업과 블록체인·대체불가능한토큰(NFT)를 결합하면 게임 산업의 파급력이 상당해질 수 있다고 전망했다. 다만 파급력이 클수록 이면의 그림자도 주시해야 한다며 게임·메타버스 특보단을 통해 다가올 미래를 준비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2시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게임·메타버스 특보단 출정식을 개최했다. 이 후보는 노웅래 의원이 대독한 축사를 통해 "지난해 게임 산업의 규모가 18조원을 넘었고 올해 20조에 달할 것으로 전망한다"며 "글로벌 팬데믹으로 게임과 콘텐츠가 세계인들의 여가 수단으로 자리잡고 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우리 게임 산업의 비전이 매출액 수치로 재단되기에는 아쉬움이 있다"면서 "최근 게임 유튜브 채널에 출연한 것만으로도 많은 게이머들이 호응을 보내줬다. 게임을 사랑하고 가치를 높게 평가하는 국민 모습에서 게임 산업의 밝은 미래를 확인했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최근 게임업계에서 뜨거운 감자로 떠오른 P2E게임(Play to Earn·돈 버는 게임)에 대해서 언급했다. 게임과 블록체인·NFT 등의 신기술을 결합하면 그 파급력이 상당해지지만, 이에 대한 부작용도 대비해야한다는 것이다.

이 후보는 "블록체인과 NFT 등의 신기술을 게임과 융합하면 그 파급력은 더욱 커질 것이다"며 "다만 파급력이 클수록 그 이면의 그림자에 주시해야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누구나 차별없이 기술을 이용할 수 있어야 하지만 소득이 낮을 수록 기술에 대한 접근성이 떨어지는 것도 문제다"면서 "또 가상 공간의 익명성의 기대 발생하는 범죄와 저작권 문제도 살펴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제 세계인들이 K-콘텐츠에 주목하고 있다"며 "정부의 역할은 게임 이용자들과 노동자들을 보호하고 불공정과 범죄를 예방하는 것이다"고 밝혔다.

이재명 후보 측 인사들은 블록체인 게임 및 메타버스 사업과 관련한 과제를 해결해, 글로벌 시장을 선점하겠다고 입을 모았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위정현 게임·메타버스 특보단 단장 대독을 통해 "현재 게임 산업은 블록체인, NFT 열풍과 맞물려 미래를 도모하고 있다"며 "민주당은 이를 게임 산업을 한 단계 더 도약하는 기회로 삼고, 게임 메타버스 정책을 국민들과 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규의 이재명 후보특보단 총괄상임부단장은 "암호화폐를 신기술을 접목한 게임과 메타버스 등 다양한 신산업이 발전하면서 그늘이 있을 수 있고, 이에 대한 과제들이 산적해있다"며 "이러한 과제들 또한 이재명 정부에서는 해결돼서 우리나라가 디지털로 선도하는 국가가 되는 계기가 되고 시발점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