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2 16:55 (목)
파월 연준 의장 연임 성공, 암호화폐 시장 영향은?
상태바
파월 연준 의장 연임 성공, 암호화폐 시장 영향은?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21.11.23 15:3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의 경제 대통령으로 불리는 미국 연준 의장에 제롬 파월 현 의장이 재 선임됨에 따라 조 바이든 대통령이 통화정책의 안정성과 연속성을 가장 크게 고려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파월 선임으로 증시는 나스닥이 급락했지만 암호화폐 시장은 환영하는 분위기다.

나스닥은 파월 의장이 연임 일성으로 인플레이션과의 전쟁을 선언했기 때문에 급락한 것으로 보인다.

이에 비해 암호화폐 시장은 환영했다. 이날 암호화폐는 급락했다. 그러나 파월 의장이 연임에 성공했다는 소식이 전해진 직후 비트코인은 5만9000달러대까지 급등했었다.

비트코인은 23일 오전 9시(한국시간 기준) 글로벌 코인시황 중계사이트인 코인마켓캡에서 24시간 전보다 3.18% 하락한 5만6542달러를 기록하고 있다.

그러나 파월 의장의 연임 소식이 전해졌던 전일 밤 11시께 비트코인은 5만9266달러까지 치솟았다. 이후 차익 실현 매물이 쏟아지며 비트코인은 급락하기 시작했다.

비트코인 가격 일일 추이. 전일 밤 11시를 전후해 급등했다 급락하는 모습이 보인다. - 코인마켓캡 갈무리


시장이 파월 의장의 연임을 반긴 것은 파월의 초저금리정책 때문에 암호화폐 시장이 그동안 랠리해 왔기 때문이다. 최근 비트코인은 상승세가 주춤하지만 아직도 올 들어 100% 정도 급등했다.

시장은 파월 의장이 당분간 초저금리 정책을 지속할 것이라고 기대하며 연임을 반긴 것으로 풀이된다.

그러나 파월 의장이 인플레이션과 전쟁을 선언했기 때문에 금리인상 속도가 당초 예상보다 빨라질 것이란 예상도 있어 파월 의장의 연임이 암호화폐 시장에 호재일 수만은 없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고 블룸버그통신은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