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8 17:57 (수)
靑, 방역지원금·가상자산 당정 갈등 방치 지적에 "당정간 조율할 것"
상태바
靑, 방역지원금·가상자산 당정 갈등 방치 지적에 "당정간 조율할 것"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21.11.16 17: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지난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청년, 가상자산을 말하다'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1.11.11

청와대는 16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민주당의 '전 국민 방역지원금 지원 및 가상자산 과세 유예 추진'을 두고 정부의 반대에 따른 당정 갈등이 장기화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당정 간 원만하게 의견을 조율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 후보·민주당과 정부 간 방역지원금이나 가상자산 과세 유예 문제와 관련해 갈등을 빚고 있는 상황 속에서 대선을 앞두고 있더라도 청와대의 조율이 필요한 듯하나 사실상 방관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는 데에 이같이 말했다.

이 관계자는 여당인 민주당이 "올해 세수 초과액이 당초 7월 정부가 예상했던 31조원보다 훨씬 많은 50조원 정도가 될 것으로 보인다. 세수 총액의 15% 정도를 틀리고 있는 것인데 반드시 책임져야 한다"(윤호중 민주당 원내대표)며 '국정조사 카드'까지 거론하며 차별화를 시도하고 있는 데 대해 "대선이 본격화하면서 당정청 관계나 청와대·후보 간 관계에 대해 여러 추측이나 상상도 있는 것 같다"면서 "이에 대해 청와대가 일일이 언급하는 건 적절치 않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한편 관계자는 이날 미중 정상회담이 있었던 데에 문재인 대통령의 언급이 따로 없었느냐는 질문엔 "청와대가 관련해 의견을 낼 것이 있게 되면 그때 말씀드리겠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