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19 17:48 (화)
급등했던 비트코인, JP모건 회장 발언·中 전력난에 3% 이상 급락
상태바
급등했던 비트코인, JP모건 회장 발언·中 전력난에 3% 이상 급락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21.10.13 09: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시각 현재 주요 암호화폐 시황 - 코인마켓캡 갈무리


전일 급등했던 비트코인이 중국의 전력난과 제이미 다이먼 JP모간체이스 회장의 발언으로 3% 이상 급락하고 있다.

비트코인은 13일 오전 6시(한국시간 기준) 글로벌 코인시황 중계사이트인 코인마켓캡에서 24시간 전보다 3.52% 급락한 5만5378달러를 기록하고 있다.

이날 비트코인은 최고 5만7627달러, 최저 5만4477달러 사이에서 거래되고 있다.

전일 비트코인은 미국 증권당국인 증권거래위원회(SEC)가 수주 내 비트코인 상장지수펀드(EFT)를 승인할 것이란 전망으로 3% 이상 급등해 5만7000달러를 돌파했었다.

하루 만에 비트코인이 하락 반전한 것이다. 비트코인이 급락하고 있는 이유는 다이먼 JP모간체이스 회장 발언과 중국의 전력난 때문이라고 암호화폐(가상화폐)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가 보도했다.

최근 중국은 석탄 부족으로 극심한 전력난을 겪고 있다. 이는 중국 당국이 호주와 갈등을 빚으며 호주산 석탄 수입을 금지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일부 공장의 가동이 중단되고 일반 가정에도 전기가 끊기는 등 중국은 개혁개방 이후 최악의 전력난을 맞고 있다.

이 같은 상황에서 중국 당국이 전기를 많이 먹는 비트코인 채굴을 더욱 엄격하게 단속할 것이란 우려가 제기됐다.

이뿐 아니라 전일 다이먼 JP모간체이스 회장의 발언도 비트코인 급락에 한몫하고 있다. 다이먼 회장은 국제금융연구소가 주최한 암호화폐 관련 행사에서 “비트코인은 전혀 가치가 없다”며 자신의 지론을 반복했다.

다이먼 회장은 비트코인을 “사기” 또는 “바보들의 금”이라며 기회 있을 때마다 비트코인을 비판해 왔다.

그는 비트코인 거래를 담배 피우는 것에 비유하며 “담배는 백해무익이기 때문에 건강을 위해 담배를 피우지 않는 것이 중요하듯 비트코인 거래도 끊는 것이 현명하다”고 강조했다.

비트코인이 하락하는 것은 물론 이더리움(0.66%), 카르다노(0.15%)도 하락하고 있다. 이에 비해 바이낸스코인은 8.08% 급등하고 있다.

같은 시각 한국의 거래사이트인 업비트에서도 비트코인은 24시간 전보다 3.47% 급락한 6846만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 시각 현재 주요 암호화폐 국내시황 - 업비트 갈무리


이더리움은 1.87%, 에이다(카르다노)는 1.49%, 리플은 3.91% 각각 하락하고 있다. 이에 비해 폴카닷은 3.18% 상승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