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19 13:35 (일)
엘살바도르 이어 우크라이나도 비트코인 합법화
상태바
엘살바도르 이어 우크라이나도 비트코인 합법화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21.09.10 09:4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엘살바도르에 이어 우크라이나가 비트코인을 합법화하는 법안을 통과시켜 대통령 승인만 남겨두고 있다고 경제전문매체 CNBC가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CNBC는 우크라이나 의회가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가상화폐) 합법화 법안을 거의 만장일치로 통과시켰으며,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대통령의 서명만 남겨놓고 있다고 전했다.

지금까지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는 우크라니아에서 회색지대에 놓여 있었다. 그런데 정부가 이를 합법화한 것이다.

그러나 엘살바도르와는 좀 다르다. 엘살바도르는 비트코인을 공식 법정화폐로 채택했지만 우크라이나는 공식 법정화폐로 채택하지는 않고 합법화만 한다는 것이다.

암호화폐를 합법화하는 것만으로도 큰 진전이라고 전문가들은 입을 모으고 있다. 우크라이나가 ‘암호화폐 허브’가 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할 수 있기 때문이다. 암호화폐를 합법화한 나라도 드물다.

우크라이나 정부는 미국 실리콘밸리의 벤처 투자자들을 상대로 시장 개방 계획을 홍보해왔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지난달 미국 국빈방문을 할 때, 실리콘밸리를 방문해 우크라이나가 암호화폐 허브가 될 수 있도록 많은 투자를 당부하기도 했다.

지난 7일 엘살바도르가 비트코인을 법정통화로 공식 채택했으며 쿠바도 암호화폐를 인정하는 법안을 통과시켰다. 또 파나마도 암호화폐 법안을 마련하고 있어 비트코인을 법정화폐로 지정할 가능성이 높은 국가로 주목받고 있다고 CNBC는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