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17 22:14 (금)
"디자인 엔지니어에 관심"… 스티브 잡스 이력서, NFT 경매 나왔다
상태바
"디자인 엔지니어에 관심"… 스티브 잡스 이력서, NFT 경매 나왔다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21.07.23 15:5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위키피디아)

‘애플 신화’의 장본인 고 스티브 잡스가 1973년 작성한 이력서가 대체불가능토큰(NFT) 시장에 경매로 나왔다고 미국의 경제전문매체 CNBC가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잡스가 지난 1973년 손으로 쓴 입사 지원서의 원본 문서와 이의 디지털 버전(NFT) 두 가지가 경매에 부쳐진 것. 런던의 기업가 올리 조쉬가 마련한 이번 경매는 오는 28일 오후 5시에 마감된다.

경매 웹사이트는 원본과 NFT 중 어떤 것이 더 가치 있는지 알기 위해 동시에 경매에 붙이게 됐다고 설명했다.

22일 오전 기준 원본은 1000달러 상당의 입찰가를, NFT는 545.93달러 상당의 입찰가를 기록하고 있다.

한 장 분량의 이 입사 지원서는 잡스가 리드칼리지를 중퇴한 직후 작성됐다. 어떤 회사에 지원하려 했는지 기재돼 있지는 않지만 전자 기술이나 디자인 엔지니어에 관심이 있다고 쓰여 있다. 잡스는 3년 뒤인 1976년 스티브 워즈니악과 애플을 창업했다.

한편 NFT는 온라인 창작물에 암호화폐(가상화폐)의 기반이 되는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한 것으로, 그동안 상품을 소유했던 사람들이 모두 기록되기 때문에 온라인 콘텐츠의 소유권을 명확하게 특정할 수 있다.

NFT는 가상 자산에 희소성과 유일성이라는 가치를 부여할 수 있어 디지털 예술품, 게임 아이템 거래 분야에서 영향력을 급격히 키우고 있다. 누리꾼들은 블록체인 기술 덕분에 가상 아이템의 소유권을 완벽하게 증명할 수 있다며 NFT에 열광하고 있다.

한때 구글에서 비트코인보다 NFT의 검색횟수가 더 많을 정도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