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20 14:58 (화)
'블록체인과 프로토콜 경제 시대'… 경남도, 블록체인 특강
상태바
'블록체인과 프로토콜 경제 시대'… 경남도, 블록체인 특강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21.04.06 09:0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5일 블록체인 투자회사 ‘해시드(Hashed)’의 김서준 대표를 초청해 ‘블록체인과 프로토콜 경제의 시대’라는 주제로 특강을 진행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경남도 제공).2021.4.5 © 뉴스1

경남도는 5일 블록체인 투자회사 ‘해시드(Hashed)’의 김서준 대표를 초청해 ‘블록체인과 프로토콜 경제의 시대’ 주제로 특강을 진행했다.

해시드는 투자뿐만 아니라 국내 블록체인 창업기업(스타트업)들이 세계적인 경쟁력을 가질 수 있도록 제품개발·마케팅·세일즈뿐만 아니라 법률적인 문제까지 다양한 영역에서 도움을 주고 있다.

김 대표는 국회 4차 산업혁명 특별위원회 자문위원을 역임한 바 있으며, 현재 교육부 미래교육위원회 위원을 맡고 있다. 블록체인 기술 확산과 프로토콜 경제 실현에 앞장서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이날 강연에서는 Δ블록체인과 암호화폐가 주주자본주의를 재구성하는 방법 Δ프로토콜 경제의 비전과 실제 적용 사례 Δ가상 세계의 경제와 메타버스의 미래 등이 주요하게 다뤄졌다.

김 대표는 “400년 전 최초의 주식회사인 네덜란드 동인도회사가 설립될 때부터 지금까지 주식회사 모델이 자본주의 시스템을 지배해왔고 매우 성공적으로 정착했지만, 발생된 이익 대부분을 몇몇 대주주들이 흡수해버리는 주식회사의 한계점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러한 주식회사 중심 자본주의 시스템의 한계를 블록체인 기술로 극복할 수 있음을 설명하며, 지금의 주식회사를 대체할 새로운 경제모델로 ‘프로토콜 경제’를 제시했다.

또 “프로토콜 경제는 일부 대형 플랫폼 기업들이 시장을 장악하는 플랫폼 경제의 문제를 보완하고 개선하자는 개념”이라며 블록체인 기술이 프로토콜 경제가 추구하는 바를 이룰 수 있는 훌륭한 도구라는 점을 강조했다.

참석자들의 이해를 돕기 위해 최근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의 프로토콜 경제 도입 결정 사례도 소개했다.

가공과 추상을 의미하는 ‘메타’와 현실세계를 의미하는 ‘유니버스’의 합성어인 ‘메타버스’도 소개하며 “10~20년 뒤에는 현실 세계의 전통적인 일자리를 대신해 가상세계의 일자리가 훨씬 많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질의응답을 통해 블록체인을 통해 행정서비스를 확장할 수 있는 방안과 프로토콜 경제가 지역의 경쟁력을 높이고 청년문제 해결에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인가에 대한 고민을 나눴다.

김 지사는 “도정 운영 과정에서 블록체인이나 프로토콜 경제라고 하는 전혀 다른 새로운 세계에 어떻게 결합할 수 있을 것인가를 같이 고민했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