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3 16:42 (화)
'백신여권 기술 기부' 블록체인랩스 "기술 제공한 것… 운영은 질병청"
상태바
'백신여권 기술 기부' 블록체인랩스 "기술 제공한 것… 운영은 질병청"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21.04.02 10: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방역과 백신 수급 및 접종을 비롯한 주요정책현안 브리핑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4.1/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기록을 담은 '백신여권' 애플리케이션(앱)을 이달 중 공식 개통하겠다고 발표한 가운데, 국내 블록체인 개발사 블록체인랩스가 백신여권 개발을 위해 기술을 기부한 것으로 확인됐다.

총리실 관계자는 1일 <뉴스1>과 통화에서 "올 1월에 자신들이 개발한 기술을 정부에 기부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힌 업체가 있어 회사 실적과 평판, 기술 구현 가능성 등 검증을 진행했다"며 "공개 경쟁 입찰로 업체를 선정한 게 아니라 기술 기부 형식으로 업체를 선정했다"고 말했다.

질병청은 데이터 위·변조를 막을 수 있고 개인정보를 보호하기 위해 백신접종증명서에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했다. 기술 기부를 결정한 블록체인랩스는 증명서 인증 단계에서 합의 알고리즘 개발과 기술 자문을 한 것으로 전해진다.

블록체인랩스 엄지용 대표이사는 이날 <뉴스1>과의 통화에서 "블록체인랩스는 기술을 제공하고 실제 운영 등은 질병관리청에서 담당하게 된다"며 "향후 서비스 유지·보수에 있어서 지원을 계속해 나갈 예정이다. 질병관리청이 자세한 내용을 공개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를 주재한 자리에서 "정부는 올해 초부터 준비를 시작해 스마트폰에서 손쉽게 예방접종 사실을 확인할 수 있는 시스템 개발을 이미 완료했다"며 "이번 달에 인증 앱을 공식 개통한다"고 밝혔다.

그는 "백신 접종 이후 많은 사람들이 일상을 회복하고 체감하려면 소위 '백신여권' 또는 '그린카드'의 도입이 필요하다"며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위·변조 가능성을 원천 차단하고 개인정보를 일절 보관하지 않도록 했다. 다른 국가에서 이를 확인하는 것도 가능하도록 설계했다"고 말했다.

한편 SK텔레콤의 블록체인 시범사업은 이번 사업과 무관한 것으로 확인됐다.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에 따르면 SK텔레콤 컨소시엄이 블록체인 기반 백신 접종증명서 개발 사업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되면서 이번 사업과 관련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이는 별도 사업으로 질병관리청 주도로 진행하는 이번 백신여권과는 무관하다. SK텔레콤측은 "당사 컨소시엄이 우선협상 대상자로 선정됐지만 백신 여권과는 직접적인 연관이 없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