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20 16:32 (화)
'블록체인 게임' 앞다퉈 뛰어드는데… 게임위는 '사행성 타령만'
상태바
'블록체인 게임' 앞다퉈 뛰어드는데… 게임위는 '사행성 타령만'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21.03.30 10: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위메이드트리가 '에브리타운' '윈드러너' 등 기존 인기 IP(지식재산권)을 활용한 블록체인 게임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위메이드트리 제공) © 뉴스1

게임업계의 정기 주주총회가 본격적으로 시작된 가운데 게임사들이 신사업으로 '블록체인 게임'에 앞다퉈 뛰어들고 있다. 하지만 블록체인 게임에 대해 게임물관리위원회가 유통을 허가한 전례가 없어 국내 게임업계는 해외 시장만 바라보는 처지다.

지난 25일 네오위즈는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정기 주주총회를 열고 블록체인 기반 소프트웨어 개발 등 블록체인 관련 항목을 사업 목적에 추가했다. 이어 26일 카카오게임즈도 주주총회를 열고 사업목적에 블록체인 기반 응용 소프트웨어 개발 및 공급업을 추가했다.

또 지난 23일엔 위메이드의 블록체인 계열사 위메이드트리가 '에브리타운' '윈드러너' 등 기존 인기 IP(지식재산권)을 활용한 블록체인 게임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중소 게임사의 '도전' 정도로 여겨졌던 블록체인 게임이 주요 게임사에서 '러브콜'을 받고 있는 셈이다.

사실 국내선 '블록체인 게임'에 대해 인지하고 있는 사람이 적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이 발간한 '2020 게임백서'에 따르면 게임 이용자 중 블록체인 게임에 대해 '들어본 적 없다'는 응답이 56.3%를 차지했으며, '명칭과 개념을 모두 알고 있다'는 응답자는 8.9%에 불과했다.

간단히 말해 블록체인 게임이란 아이템을 본인이 '소유'하는 게임이다. 사실 이용자의 게임 아이템은 게임사의 소유다. 게임 내에서 획득한 재화나 아이템은 게임사의 서버 내에만 존재하기 때문이다. 게임이 사라지면 게임 내 재화도 모두 사라지게 된다.

하지만 블록체인 게임은 다르다. '대체 불가능한 토큰' 이라고 불리는 NFT 기술을 사용해 아이템을 '본인 소유'로 만든다. 또 게임 내 화폐나 아이템을 '분산원장'에 영구하게 저장하기 때문에 게임이 사라져도 아이템은 남아있다. 게임 아이템이 하나의 재산인 셈이다.

일각에선 블록체인 게임을 최근 논란이 된 확률형 아이템의 대안으로 제시하기도 한다. 한 번 설정한 확률을 게임사 임의로 바꿀 수 없다는 블록체인 게임의 특징 때문이다.
 

(게임물관리위원회 제공)© 뉴스1

문제는 블록체인 게임이 여전히 국내에서 유통되지 못한다고 있다는 점이다. 게임물관리위원회(게임위)는 지난 2019년 11월 국내 게임사 노드브릭이 신청한 블록체인 게임 '인피니티스타'에 대해 등급분류 거부 결정했다.

게임위는 해당 게임물이 우연적인 방법으로 결과가 결정되고 그 결과 획득한 토큰 형태의 아이템을 이더리움 네트워크에 전송할 수 있어 기기 및 장치를 통해 사행성을 조장할 수 있다고 판단했다.

지난 2월 게임위는 게임 개발사 스카이피플의 '파이브스타즈 포 클레이튼(for Klaytn)'도 '사행성'을 이유로 끝내 등급 거부했다. 수많은 게임 개발사들이 블록체인 게임의 문을 두드리고 있지만 결국 규제에 막혀 국내 활로를 찾지 못하고 있는 것이다. 게임산업진흥에 관한 법률 제21조에 따르면 PC·모바일 게임을 서비스하는 업체는 게임물을 제작 또는 배급하기 전 반드시 게임물관리위원회에 등급분류를 받아야 한다.

한 블록체인 게임 개발사 관계자는 "현재 블록체인 게임은 글로벌 서비스만 출시돼 있으며, 앞으로 출시할 게임들도 모두 한국을 제외한 해외시장을 목표로 한다"며 "세계가 주목하는 블록체인 게임에서 한국만 동떨어지게 될까봐 우려된다"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사실 국내에서 이미 VPN(우회접속)을 이용해 블록체인게임 수요가 있는 것으로 안다"며 "언제쯤 정상 활로를 찾을 수 있을지 예상할 수 없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2월 한국콘텐츠진흥원이 'K-게임' 경쟁력 강화를 위해 블록체인 게임 지원 사업을 공개하면서 일각에선 정부의 속내를 알 수 없다는 비판이 나오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