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3-05 17:00 (금)
비트코인 11% 이상 폭락, 4만8000달러선까지 밀려
상태바
비트코인 11% 이상 폭락, 4만8000달러선까지 밀려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21.02.24 09:0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표적 암호화폐(가상화폐)인 비트코인이 이틀 연속 폭락하고 있다.

미국의 암호화폐 시황 중계 사이트인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23일(현지시간) 오후 4시 현재 비트코인은 24시간 전보다 11.51% 폭락한 4만8069달러를 기록하고 있다.

전일 비트코인은 5만 달러가 붕괴됐다. 전일 비트코인은 13% 가까이 폭락하며 5만8000달러선에서 5만 달러 밑으로 떨어졌다.

비트코인이 이틀 연속 폭락한 것은 비트코인 버블 경고가 잇따라 나오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암호화폐 애호가인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는 물론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 등 유명 인사들이 잇따라 비트코인 과열 경고를 내고 있다.

특히 머스크 CEO는 지난 20일 “비트코인과 이더리움 가격이 약간 높다”고 발언해 암호화폐 급락의 단초를 제공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