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체되는 ICO, 대안으로 부상하는 STO
침체되는 ICO, 대안으로 부상하는 STO
  • 오하영 기자
  • 승인 2019.01.24 16: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인규 교수

작년 암호화폐 발행, 투자시장의 핫이슈였던 ICO가 암호화폐 가격 폭락, ICO 규제 등의 외부요인과, 다단계, 백서로 포장된 사기성 코인 등 내부적인 이유로 침체 국면에 빠져든 지금, 상대적으로 투자 안정성이 보장된 시큐리티 토큰 발행(STO)이 새로운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다.

현재 시큐리티 토큰은 미국증권거래위원회(SEC)의 규제를 받고 있다. SEC에 의하면, 토큰 구매자가 배당, 수익분배, 가격 인상으로 인한 시세차익 등의 형태로 미래 수익을 기대하고 토큰을 구입할 경우, 이러한 거래는 투자계약의 성격을 가지므로 시큐리티 토큰이라 판단한다. 증권형 토큰의 경우 그 발행 절차과 증권과 같이 엄격한 규제를 받게 된다.

시큐리티 토큰이 기존의 토큰에 비하여 특징은 다음과 같다.

첫째, 투자위험이 감소한다. 시큐리티 토큰의 경우, 발행절차가 기존의 ICO와 달리 증권당국에 의하여 엄격하게 규제된다. 따라서 발행자의 경우 자금조달이 어려워지나, 투자자입장에선, 사기성으로 원금을 전액 날리는 ICO와 같은 리스크는 현저하게 줄어들게 된다.

둘째, 보유자에게 투자수익이 기대된다. 시큐리티 토큰의 경우 대부분 실물에 기초하거나, 미래에 기대되는 현금 흐름에 기초하여 발행되어서, 보유자에게 수익을 가져다주게 된다. 상장, 비상장주식, 부동산, 귀 금속, 미술품, 원유 등 commodity 등을 기초로 발행하게 된다.

셋째, 토큰 시장규모가 급격하게 증가하게 된다. 우리가 생각할 수 있는 지금의 모든 금융자산과 실물자산이 증권형 토큰의 발행대상이 된다.

넷째, 투자자 저변의 활대가 예상된다. 지금의 ICO의 경우 위험이 매우 높아서 제한된 투자자들만의 시장이라면, 시큐리티 토큰의 경우, 모든 기관투자자와 일반 투자자까지도 이 시장에 편입이 될 것이다.

그러면, 시큐리티 토큰이 현재의 유가증권과 다른 점은 무엇인가? 시큐리티 토큰은 주식과 달리 블록체인 위에서 발행된다는 것이다. 시큐리티 토큰이 가질 수 있는 권리나 배당률을 스마트 컨트랙트를 통해 내재시킨 다음 블록체인을 통해 발행하여 토큰의 가치가 설정된다.

STO시장에 진입한 주요한 프로젝트들은 다음과 같다, 다만 최근 이 시장에 진입하는 곳이 급격하게 증가하고 있다.

폴리매스(Polymath,POLY)
시큐리티 토큰의 발행과 유통은 국가별로 규제가 다양하다. 폴리매스는 사업자가 토큰 발행 및 유통에 있어서, 이러한 규제를 지킬 수 있도록 플랫폼을 제공하고 있다.

HARBOR
Harbor는 전통적인 투자자산이 블록체인으로 원활하게 마이그레이션 할 수 있게 해주는 오픈 소스 플랫폼으로, 표준화된 프로세스를 통해 규제 단계를 간소화하여 자산을 이전하는 회사가 법적 요구 사항을 준수 하도록 도와준다.

SWARM
보안 토큰의 표준인 SRC20 프로토콜을 사용하여 실제 자산을 토큰화 하고, 토큰화 된 객체는 Swarm 네트워크에서 쉽게 관리 및 거래 될 수 있는 자산이 되고, 실제 자산에 소유권, 지배권, 자산이 생성하는 모든 수익에 대한 합법적 집행 권한 및 능력을 부여한다.

SECURITIZE
증권의 토큰화를 위한 규정 준수 클라우드 서비스 솔루션으로, 자금, 회사 또는 기타 단체의 토큰화가 가능하게끔 해주는 것으로, 법적 요구 사항에 따른 투자자 등록을 간소화하고, 발행자의 고유한 요구 사항 및 보안 토큰 데이터와 일치하도록 스마트 계약을 사용자 정의하는 등의 여러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XStock
우리나라 최근 프로젝트로서, 비상장주식을 거래 플랫폼으로, 기존의 비상장주식 거래의 많은 불편함을 스마트 컨트렉트로 해결하고 있다. 싱가폴의 경우 현재도 많은 프로젝트가 ICO를 하기 위하여 법인을 설립하고 있는데, STO도 원활하게 할 수 있도록 제도를 만들겠다고 천명 하였다. 우리나라도 현재 불법이라고 규정된 무버 상태의 ICO의 제도화에 대하여 많은 논의가 있다. STO의 경우 기존의 증권제도를 잘 활용하면 투자자 보호가 가능하므로, 전향적으로 제도화 하여야 한다. 정부가 늘 주장하던 금융허브, 나아가 서울을 블록체인 허브로 만들기 위하여 제도화를 서두를 필요가 있다.

info@blockchain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서초구 강남대로 369 A+ 에셋타워 12층
  • 대표전화 : 02-523-8885
  • 팩스 : 02-6008-051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시현
  • 법인명 : 글로벌 씨엔에스
  • 제호 : 블록체인투데이
  • 사업자등록번호 : 211-08-02448
  • 대표자 : 정주필
  • 통신판매업신고증 번호 : 제 2012-서울서초-1425호
  • 등록번호 : 서울, 아52158
  • 등록일 : 2018-08-01
  • 발행일 : 2018-08-01
  • 발행인 : 정주필
  • 편집인 : 전시현
  • 블록체인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블록체인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blockchaintoday.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