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25 16:43 (월)
"어! 뭐였더라" 비트코인 지갑 비번 잊어 2600억 날릴 위기
상태바
"어! 뭐였더라" 비트코인 지갑 비번 잊어 2600억 날릴 위기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21.01.14 10: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10년 전 받은 비트코인을 전자지갑에 보관했던 남성이 비밀번호를 까먹어 2600억원을 날릴 위기에 처했다. 비밀번호를 입력할 기회는 단 두 번 남았다고 가디언이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 캘리포니아 샌프란시스코에서 일하는 컴퓨터 프로그래머 스테판 토머스는 10년 전 암호화폐에 관해 설명해주는 영상을 만들어 준 대가로 7002비트코인을 받았다. 당시 1비트코인은 2~6달러 수준이었다.

그는 보수로 받은 비트코인을 자신의 '전자지갑'을 이용해 보관한 뒤 잊고 지냈다. 시간이 지나며 비트코인 가치는 급등했고, 1비트코인은 약 3만4000달러(3726만원) 수준으로 올랐다. 지난 7일에는 1비트코인이 4만달러를 넘기도 했다.

13일 기준 7002비트코인은 2억4000만달러, 한화로 약 2630억원에 달한다. 토마스는 엄청난 재산을 지니게 됐다. 그러나 문제는 그가 전자지갑 비밀번호를 까먹었다는 점이다.

토마스는 이미 8번이나 잘못된 비밀번호를 입력했다. 남은 기회는 단 두 번 뿐으로, 이마저 틀리면 그의 비트코인 개인키가 들어 있는 장치는 자동으로 모든 내용을 암호화한다. 비트코인을 다시는 찾을 수 없게 된다.

토마스는 뉴욕타임스(NYT)에 "그저 침대에 누워 비트코인만 생각한다"며 "새 전략으로 다시 컴퓨터 앞으로 달려가지만, 되지 않고 다시 망연자실해진다"고 토로했다.

이어 이 경험은 암호화폐로부터 더 멀어지게 만든다며 "내 은행을 갖는다는 아이디어. 은행이 있는 이유는 우리가 은행이 하는 일을 직접 처리하고 싶지 않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토마스의 사연이 알려진 뒤 한 인터넷 보안 전문가는 토마스가 소유한 비트코인 10%를 주면 자신이 6개월 안에 이를 찾게 해주겠다고 제안하기도 했다.

가디언은 토마스 외에도 암호를 잃어버린 사람들은 많았지만, 이처럼 금액이 큰 경우는 흔치 않다고 말했다.

암호화폐 데이터업체 체이널리시스는 여태까지 채굴된 1850만 비트코인 중 약 20%는 지갑 분실 등의 이유로 소유주가 접근하지 못하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지난 2013년에는 IT회사 직원이 7500비트코인에 대한 키가 들어 있는 하드디스크 드라이브를 실수로 버리는 일이 있었다. 당시 비트코인은 약 400만파운드(60억원) 가치가 있었으며, 현재로 따지면 2억5000만달러(2714억원) 이상이라고 가디언은 전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블록체인투데이를 구독하세요!
하루동안 보지 않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