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22 16:20 (금)
리투아니아, '압수된 암호화폐' 첫 판매로 수백만 달러 벌었다
상태바
리투아니아, '압수된 암호화폐' 첫 판매로 수백만 달러 벌었다
  • 블록체인투데이
  • 승인 2020.11.25 13: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블록체인투데이 박요한 기자] 리투아니아의 세무부는 압수된 암호화폐를 처음으로 매각해 640만 유로(약 750만 달러)를 들여왔다.

24일(현지시간) 현지 소식통 델피(Delfi)가 보도한 바에 따르면, 주세무조사국은 비트코인, 이더리움, 모네로 등의 물량을 교환하는 데 하루 걸렸다.

이리나 가브릴로바(Irina Gavrilova) 세무부 국장는 "몰수된 가상화폐를 인수해 시행으로 마무리하는 등, 모든 세무 행정 과정이 새로웠다"고 말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세무조사국은 지난 2월에 디지털 자산을 보유하게 되었다. 암호화폐가 왜 압류되었는지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다.

info@blockchaintoday.co.kr



주요기사
이슈포토
블록체인투데이를 구독하세요!
하루동안 보지 않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