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25 15:32 (수)
비트코인 가격, 아직 다른 자산과 '상관관계' 정의되지 않았다
상태바
비트코인 가격, 아직 다른 자산과 '상관관계' 정의되지 않았다
  • 블록체인투데이
  • 승인 2020.10.28 11: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관 암호화폐 회사 피델리티디지털자산(Fidelity Digital Assets, BTC)의 최근 보고서에서는 최근 5년 동안의 자료를 근거로 “비트코인(BTC)이 주류 금융자산과 가격 상관관계가 거의 보이지 않는다”고 결론 내렸다. 

2020년 동안, 비트코인은 주류 금융에 더 많이 채택되었고, 이것은 자산의 상관관계나 그 부족에 논리적으로 영향을 미칠 수 있다. 2020년 비트코인의 상관관계가 달라졌는가.

피델리티 디지털 자산(Fidelity Digital Assets) 연구 책임자인 리아 부토리아(Ria Bhutoria)는 이메일을 통해 코인텔레그래프(Cointelegraph)에게 "비트코인은 불확실성과 격변의 기간인 2020년, 심지어 그 이전부터 다른 자산과 더 높은 긍정적인 상관관계를 경험했다"고 말했다. 

COVID-19에 대한 우려와 예방조치가 높아진 2020년 3월부터 비트코인은 미국 증시에 발맞춰 가격이 급락했다. 부토리아는 3월 하락에 대해 "비트코인과 다른 자산의 상관관계가 증가한 것은 많은 자산계층에 영향을 준 단기 유동성 위기의 결과"라고 설명했다.

본질적으로, 많은 사람들이 COVID-19 전후로 시일이 불확실해지자 현금과 교환하여 금융 자산을 팔기 위해 몰려들었다. 그녀는 "그 결과 이 모든 자산과 다른 자산의 상관관계가 높아졌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비트코인과 관련해서는 시장 인프라와 전통 자산 시장 및 디지털 자산 시장에서 시장 참여자들 간의 중복이 더 클 수 있는 또 다른 잠재적 이유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피델리티는 심도있는 10월 논문 “비트코인 투자 이론: 대안 투자로서의 비트코인의 역할."을 내놓았다. 부토리아에 의해 저술된 그 보고서는 많은 주제들을 다루었다. 보고서의 특정 부분에서는 비트코인이 미국 주식과 금을 포함한 다른 금융 자산과 상관관계가 없다는 점을 지적했다. 상관관계는 암호화폐 산업에서 뜨거운 논쟁을 불러일으키는 주제다.

피델리티의 보고서는 2015년 1월부터 2020년 9월까지의 데이터를 이용해 비트코인이 주류 자산과 다른 양상을 보여, 그 기간 동안의 다른 시장과의 상관관계가 사실상 제로라는 결론을 내렸다. BTC는 -1과 1 사이의 범위에서 0.11점을 얻었다. 1등급을 나온다는 것은 자산의 가격이 정확히 서로 보조를 맞춰 이동한다는 것을 의미하고, -1등급은 정반대로 움직인다는 것을 의미한다. 0점을 가진 자산은 다른 자산이 움직일 때 영향을 받지 않고 자신의 가격 경로를 걷는다.

3월 하락 외에도, 다른 여러 사례들도 비트코인과 전통시장 간에 적어도 특정 시점에서는 상관관계가 있는 것처럼 보인다. 채택의 요소에 따라, 방정식에의 결과는 비트코인이 몇 년 전보다 더 상관관계를 갖게 될 수 있는데, 이는 피델리티의 보고서에서 지적된 측면이다. 보고서는 "비트코인은 최근까지 전통시장에 길들여지지 않은 젊은 자산"이라며 "기관 포트폴리오에 통합되면서 다른 자산과 점차 상관관계가 생길 수 있다"고 지적했다.

비트코인은 2020년에 주류에 많이 채택되었다. 하나의 징후는 마이크로 스트래티지(MicroStrategy) 같은 다수의 전통적인 금융주체들이 비트코인 포지션을 축적했다는 것이다. 페이팔도 최근 2020년 자사 플랫폼에 비트코인을 추가한다는 계획을 발표해 이 자산을 더욱 주류로 밀어 넣었다.

부토리아는 "비트코인이 다른 자산 등급에 비해 위험과 수익 요인이 다르고 역동적인 사용 사례와 내러티브가 있다는 점을 감안할 때 비트코인의 다른 자산과의 장기적 상관관계는 계속 낮을 수 있다"고 말했다. 덧붙여 "시간 지평과 신념이 긴 투자자들이 비트코인에 투자한다면, 불확실성 상황에서 다른 자산과의 단기 상관관계가 급상승하는 규모도 완화될 수 있을 것이다. 장기화된 위기 상황에서 비트코인의 행태에 대해 더 많은 자료와 더 나은 이해를 얻을 수 있는 만큼 계속 업데이트를 할 것이라 추측한다”고 말했다.

지난 수년간 다른 업계 참여자들도 다른 시장과 연계하여 비트코인 가격을 저울질했다. 모건 크릭 디지털(Morgan Creek Digital) 공동창업자 앤서니 폼플리아노(Anthony Pompliano)는 비트코인을 비관계 자산으로 오랫동안 옹호해 왔다.

퐁플리아노는 코인텔레그래프와의 이메일에서 "유동성 위기에서 모든 자산은 1의 상관관계를 지향한다. 이는 부토리아의 설명과도 일치한다"며 "올해 초 유동성 위기가 닥쳤기 때문에 이 기간 동안 상관관계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는 것은 당연하다. 우리는 지난 몇 주 동안 분열을 겪고 있으며, 내 추측으로는 앞으로 몇 달 동안 낮거나 무의 상관관계로 되돌아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2009년 비트코인이 출시되기 전 2007~2008년 금융위기는 비슷한 유동성 이슈를 낳았다. 대중들이 비트코인을 금에 비유하는 경우가 많은 만큼 이번 위기 때 금을 바라보는 시각은 많아진다. 폼플리아노는 "2008년 여름 유동성 위기에 금값이 30% 하락했고 모든 자산은 같은 시기에 1의 상관관계로 추이됐다"면서 "결국 나중에 자산이 분되어, 우리에게도 큰 교훈이 되었다"고 썼다.

2011년 12세 때 BTC에 투자했던 비트코인 백만장자 에릭 핀만(Erik Finman)은 최근 비트코인의 상관관계 부족에 대해 좀 더 잠정적인 접근을 하고 있다. 그는 코인텔레그래프에게 "좀 더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비트코인의 가치는 자체 기술과 세계와의 관계에 따라 결정되기 때문에, 비트코인이 장기적으로는 다른 어떤 것에 얽매이지 않는다는 것을 지지하는 편이다. 어떤 상관관계도 단기적이고 투자자들의 강요에 불과할 것이다.

위에서 설명한 세 가지 반응을 모두 바탕으로 볼 때, 비트코인은 고립된 단기적 기간 동안 다른 자산과 최소한 어느 정도의 상관관계를 갖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보다 넓은 시간대와 규모에 있어서, 비트코인는 적어도 지금까지는 비관계 자산임을 계속 증명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블록체인투데이를 구독하세요!
하루동안 보지 않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