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1 09:44 (수)
러시아 중앙은행 "비트코인 매입 연간 7,800달러 제한 구상 중"
상태바
러시아 중앙은행 "비트코인 매입 연간 7,800달러 제한 구상 중"
  • 블록체인투데이
  • 승인 2020.10.15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블록체인투데이 한지혜 기자] 러시아 중앙은행이 인가된 투자자를 제외한 모든 국가의 암호화폐 구매에 연간 약 7,800달러(비트코인 0.68 BTC)의 상한선을 두겠다는 새로운 제안을 발표함에 따라, 현지 암호화폐 산업에 대해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중앙은행은 공식 발표에서 "새로운 한도를 국내 최초 암호화폐 관련 법이 공포되는 2021년 1월 1일부터 시행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이에 대해 모스크바에 본사를 둔 암호화폐 투자자문가 드미트리 자이코프(Dmitriy Zaikov)는 크립토뉴스닷컴에 "도대체 중앙은행은 이 조치를 어떻게 집행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하는가? 나는 그들이 러시아인들이 얼마나 많은 방법으로 암호화를 구입해야 하는지 이해하지 못한다고 생각한다"라며 "가능한 범법자들을 추적하려고 하는 것은 행정상의 악몽이 될 것이다. 나는 이 생각이 보류되거나 적어도 크게 수정될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고 말했다.

중앙은행은 '디지털 금융자산'과 '기타 디지털 자산'이 모두 포함될 것이라고 밝혔다. 즉 토큰화된 증권과 스테이블코인(stablecoin) 보유는 물론 비트코인과 같은 암호화폐 자산이 총액에 반영될 것이라는 것을 의미한다.

전문 투자자가 투자할 수 있는 암호화폐, 토큰화된 증권 또는 스테이블코인 금액에 대한 제한한도는 설정되지 않았다.

중앙은행은 "현재 이 대책은 제안일 뿐이며 10월 27일까지 이 문제에 대한 의견을 들을 용의가 있다"고 말했다.

중앙은행과 총재 엘비라 나불리나(Elvira Nabiullina)는 여전히 모스크바에서 가장 크게 반 암호화폐 목소리를 내고 있다.

그러나, 앞서 보도된 바와 같이, 지난해 중앙은행은 "디지털 루블을 출시할 이유가 없다"고 밝힌 후 중앙은행 디지털 통화(CBDC)에 대한 자문 보고서를 발표하면서, 디지털 루블의 가능한 일정을 논의하기는 이르지만, 이미 이 문제에 대한 논의를 시작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info@blockchaintoday.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블록체인투데이를 구독하세요!
하루동안 보지 않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