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2-01 17:14 (화)
사우디아라비아, 금융거래 해결책으로 '블록체인 패스포트' 꼽았다
상태바
사우디아라비아, 금융거래 해결책으로 '블록체인 패스포트' 꼽았다
  • 블록체인투데이
  • 승인 2020.09.04 11: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블록체인투데이 이지은 기자] 사우디아라비아 기업 지도자들은 코로나 사태가 야기한 금융거래의 고민 해결책으로 블록체인 기반 사업용 패스포트를 생각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사우디는 수요일(현지 시각) OECD의 파트너십으로 모인 G20 비즈니스 지도자들의 그룹 앞에서 발표한 제안에서 "글로벌 가치사슬(GVC) 패스포트가 거래를 용이하게 하고 금융적 접근을 전세계적으로 증가시키면서 기존 기업들이 모든 곳에서 자신들의 자격을 주장하며 현지국의 금융적 규제를 따르도록 해준다"라고 밝혔다.

사우디의 발표에 동반된 백서에 따르면 블록체인 기술은 사업 인가 주장을 인증하기 위하여 GVC 패스포트를 분산되고 신뢰받으며 실시간 소스로써 글로벌 규제자들에게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사우디는 그 결과로 특히 대개 국제적 입지가 부족한 중소기업들이 보다 효율적인 금융 시스템을 제공받고 반복적이고 불필요하며 국경을 초월한 규제 부담으로부터 자유롭게 된다고 말했다.

B20의 의장 유세프 알벤얀(Yousef Al-Benyan)은 기자회견에서 “SME는 전세계 사업의 90%, 고용의 50%를 대표하므로 지난 9개월 동안의 사건에 의하여 크게 영향받는다. 이 정책 프로젝트의 채용은 회복 단계의 SME를 돕게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사우디는 수요일 B20 정상회담에서 글로벌 비즈니스 지도자들에게 GVC 패스포트를 제안했다. 그들은 긴밀한 국제적 지원에 의해서만 가능한 장기적 제안이라고 강조하고 비즈니스 커뮤니티와 G20에게 참여를 요청했다.

info@blockchain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블록체인투데이를 구독하세요!
하루동안 보지 않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