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06 17:49 (월)
대기업부터 스타트업까지···디지털자산 지갑, 춘추전국시대
상태바
대기업부터 스타트업까지···디지털자산 지갑, 춘추전국시대
  • 블록체인투데이
  • 승인 2020.06.29 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기업, ICT기업, 스타트업까지 디지털 자산 지갑(월렛)으로 블록체인 서비스 진출
월렛 서비스 시작으로 실생활서 쓸 수 있는 다양한 블록체인 서비스 초석 마련
업계, 보관·송금 등 단순 지갑 기능 외 차별화된 서비스 제공 관건

[블록체인투데이 전시현 기자] 최근 대기업은 물론 국내 대표 ICT(정보통신기술) 및 스타트업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기업들이 블록체인 기반의 ‘디지털 자산 지갑’ 서비스를 잇따라 선보이고 있어 블록체인 기술에 다시 한 번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디지털 자산 지갑(월렛, Wallet)이란 기존 은행 계좌와 유사한 개념으로 디지털 자산을 거래하거나 보관할 수 있는 기능을 가진 일종의 저장 공간을 뜻한다. 이용자마다 보유한 고유 지갑 주소를 이용해 쉽고 편리하게 디지털 자산을 주고받을 수 있어, 디지털 월렛은 ‘캐시리스(Cashless, 현금 없는)’ 사회가 될 4차산업혁명 시대 핵심 서비스로 꼽히고 있기도 하다.

디지털 자산 지갑을 통해 블록체인의 대중화 및 상용화를 이끌고 있는 사례를 살펴보자.

■ 카카오의 디지털 자산 모바일 월렛 '클립(Klip)', 업계 기대 받으며 서비스 출시

카카오의 블록체인 기술 계열사 그라운드X가 6월 초 출시한 디지털 자산 월렛 ‘클립(Klip)’이 출시 하루 만에 가입자 10만 명을 넘어서는 등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클립은 별도의 앱 설치 없이 카카오톡 모바일 앱 내에서 이용할 수 있으며, 회원가입과 로그인 역시 카카오 계정을 이용하면 된다. 업계는 국민 메신저 카카오톡과 연동되는 클립이 국내 블록체인 기술과 디지털 자산의 대중화를 앞당기고 산업 저변을 확대하는 기폭제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클립 사용자는 카카오톡 친구 리스트를 이용해 디지털 자산을 주고받을 수 있으며, 복잡한 블록체인 지갑 주소를 알지 못해도 사용할 수 있다. 디지털 자산의 전송 속도는 일반적인 모바일 뱅킹 이체와 유사하며 수수료는 없다. 그라운드X는 올 하반기 중에 지난해 공개한 퍼블릭 블록체인 플랫폼인 클레이튼 기반의 다양한 서비스와 직접 연동 시켜 사용할 수 있는 클립 버전을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 포인트 통합 월렛 밀크(MiL.K), 포인트 교환부터 현금화까지 사용자 활용 가치 키워 눈길

밀크파트너스가 운영 중인 ‘밀크(MiL.K)’ 월렛은 보유하고 있는 다양한 포인트를 담아 필요한 포인트로 교환할 수 있는 블록체인 기반의 앱 서비스다. 현재 시장에 출시된 여타 포인트 교환 서비스들보다 유용하다고 평가를 받는 이유는 제휴 되어 있는 모든 포인트들을 제약없이 양방향에서 서로 교환할 수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야놀자의 야놀자 코인을 신세계면세점 갓포인트로 교환할 수 있고, 반대로 갓포인트를 야놀자 코인으로 교환할 수 있다. 결제 시 사용자가 필요한 포인트로 바꿔 쓸 수 있기에 포인트의 활용 가치를 높였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또한, 포인트를 현금화하여 출금도 가능하다. 포인트의 교환과 가격 평가의 수단으로 쓰이는 ‘밀크 코인(MLK)’은 디지털 자산 거래소인 업비트를 통해 본인 계좌로 출금할 수 있다. 이 외 밀크 앱 내 ‘짜잔마트’에서 커피, 음료, 치킨, 피자 등의 모바일 쿠폰을 최대 50% 할인된 저렴한 가격에 구매할 수도 있다. 사용자가 필요에 따라 포인트를 활용할 수 있게 선택 범위를 넓혀주고, 소액의 포인트도 현금처럼 사용처에 구애 받지 않고 이용 가능해 잊지 않고 유용하게 챙겨 쓸 수 있다.

밀크파트너스는 현재 야놀자, 신세계 면세점, 딜카, 서울 공항 리무진이 파트너로 참여하고 있다. 향후 여행뿐만 아니라 영화관, 서점 등 일상생활에서 자주 사용하는 포인트들도 추가하여 서비스를 확장해 나갈 계획이다.

■ 네이버 자회사 라인, ‘라인 블록체인 월렛’ 출시 박차

네이버의 자회사 라인도 최근 블록체인 서비스의 사용자 인터페이스(UI) 및 사용자 경험(UX) 기획자, 프로젝트 매니저(PM) 등 블록체인 월렛 서비스 관련 경력 개발자의 채용 공고를 내는 등 서비스 출시를 위해 박차를 가하고 있는 모습이다.

업계에서는 라인이 일본, 태국, 대만 등에서 국민 모바일 메신저로 자리잡을 정도로 글로벌 시장 지배력을 갖고 있는 만큼 라인 아이디로 로그인 및 실명인증(KYC)을 할 수 있는 ‘라인 블록체인 월렛’ 출시에 주목하고 있다.

라인이 일본을 비롯해 동남아 국가에서 총 1억6400만명에 달하는 월간 순방문자 수(MAU)를 확보하고 있는 만큼 향후 서비스가 출시되고 활성화되면 국경을 넘는 디지털 자산 거래가 활발해질 수 있을 전망이다.

■ 삼성전자, 신규 성장동력으로 블록체인 낙점. ‘삼성 블록체인 월렛’ 기능 고도화

대기업에서도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블록체인을 낙점하고 사업 추진 및 투자에 적극적으로 나서는 모양새다.

삼성전자는 지난달 블록체인 개발 및 대내외 서비스 협업을 진행했던 인력을 한데 모아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산하 블록체인 개발그룹으로 확대 개편했으며, 미국 디지털 자산 거래소 제미니와 파트너십을 맺고 블록체인 월렛 서비스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삼성 블록체인 월렛은 디지털 자산을 보관 및 거래할 수 있는 지갑 서비스로 갤럭시 스마트폰을 통해 이용할 수 있다.

제미니 측은 “삼성전자와의 이번 파트너십으로 미국과 캐나다의 400만 제미니 사용자는 제미니 모바일 앱과 삼성 블록체인 월렛을 이용해 비트코인 등 가상자산 거래와 잔액 조회가 가능하다”며 “제미니의 커스터디(가상자산 수탁) 서비스를 통한 콜드월렛 전송도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밀크파트너스 관계자는 “수 많은 디지털 자산 지갑(월렛) 경쟁에서 살아남고 이용자의 선택을 받기 위해서는 보관, 송금 등의 단순한 월렛 기능을 넘어 플랫폼 내에서 다양한 블록체인 기반 서비스를 누릴 수 있어야 한다”며 “밀크 또한 디지털 자산으로 매일 새로운 상품을 구매할 수 있는 쇼핑 채널 오픈과 같은 서비스 다각화와 추가 파트너사 확보를 통한 이용자 혜택 강화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jsh@blockchain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블록체인투데이를 구독하세요!
하루동안 보지 않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