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5-29 16:24 (금)
[쟁글] “특금법 초기, 전통산업에 미칠 부작용 막는 데 집중할 것…산업 발전 위한 규제는 다음 단계”
상태바
[쟁글] “특금법 초기, 전통산업에 미칠 부작용 막는 데 집중할 것…산업 발전 위한 규제는 다음 단계”
  • 블록체인투데이
  • 승인 2020.05.13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블록체인투데이 손아리 기자] 김준우 쟁글 공동대표는 12일 코인데스크가 주최한 2020 컨센서스의 ‘Asia Narratives – Korea’ 세션에 패널로 참여해 업계가 특금법 통과 등 제도권화에 어떻게 접근해야 하는지에 대한 의견을 밝혔다.

김 공동대표는 “규제 초반에는 가상자산이라는 신산업이 기존 전통 산업에 부작용을 미치지 않게 하는 데 주안점을 두게 될 것”이라며 “이 때문에 정부가 AML, KYC 등을 통해 자금세탁을 막는 것에 집중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전통 산업에 부작용을 미치지 않는 수순을 밟고 난 후 가상자산 시장 내의 투기, 사기, 다단계, 정보 선취 등 문제를 막는 산업 건전화 순서로 이어질 것으로 예상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규제의 속성 상, 산업을 발전시키기 위한 단계는 그 다음이 될 가능성이 크다”며 “업계에서는 규제가 어떤 식으로 풀릴지를 기다리거나 지레 짐작하는 것보다 현 상황에서 할 수 있는 비즈니스를 꾸준히 해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또 한국 거래소의 운영 방식에 대해서는 “여러 지표를 살펴 보았을 때, 실제로 대형 거래소와 중소형 간 양극화가 심해지고 있으며, 중소형 거래소들의 경우 다양한 전략과 서비스를 통한 차별화 전략 등을 모색하고 있다”고 밝혔다.

info@blockchain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블록체인투데이를 구독하세요!
하루동안 보지 않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