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국영 기술회사, 블록체인 지출 50% 감소
상태바
러시아 국영 기술회사, 블록체인 지출 50% 감소
  • 안혜정 기자
  • 승인 2020.01.28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러시아 국영 회사 로스텍, 블록체인 개발이 경제에 주는 영향력 평가 수정
러시아 국영 회사 로스텍은 블록체인 개발이 경제에 주는 영향력 평가를 수정해 향후 블록체인 개발에 필요한 예산을 50% 가까이 감축할 것이라고 전했다. (사진출처=픽사베이)
러시아 국영 회사 로스텍은 블록체인 개발이 경제에 주는 영향력 평가를 수정해 향후 블록체인 개발에 필요한 예산을 50% 가까이 감축할 것이라고 전했다. (사진출처=픽사베이)

[블록체인투데이 안혜정 기자] 러시아 국영 기업 로스텍(Rostec)이 러시아 내의 블록체인 개발에 지출하던 예산을 50% 가까이 삭감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로스텍의 로드맵에 의하면 로스텍은 2024년까지 러시아 내 블록체인 기술 개발을 위해 초기에 준비 중이었던 8억7,780만 달러에서 13억 달러까지 지출하려던 계획을 변경을 해 4억5,320만 달러를 지출할 계획이다.

해당 소식은 1월 27일 러시아 지역 언론매체 코메르산트가 전했다. 로스텍에 의하면 상품 라벨 시스템으로 블록체인 기술의 도입을 할 경우 1,030만 달러의 비용이 들며 보건 시스템으로 도입을 할 경우 1,860만 달러의 비용이 들고 위조품 및 의약품 소비 추적 시스템을 위해서 910만 달러의 비용이 들 것이라고 한다.

또한 주거 및 공공 서비스 내의 블록체인 기술 실행은 750만 달러의 비용이 필요할 것이라고 로스텍은 설명했다.

러시아 국영 기업 로스텍은 블록체인 개발이 잠재적으로 경제에 주는 영향력 평가를 수정했다. 초기 로드맵에서는 해당 기술에 대한 대규모 투자를 제안했지만 기술이 경제에 주는 영향에 대한 예상치가 감소하여 거시적 경제 상황에 변화가 생겼다고 로스텍은 전했다.

info@blockchaintoday.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블록체인투데이를 구독하세요!
하루동안 보지 않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