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가 란 누네르 “알트코인 시대 도래했다”
상태바
투자가 란 누네르 “알트코인 시대 도래했다”
  • 안혜정 기자
  • 승인 2020.01.14 0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암호화폐 투자가 란 누네르, 알트코인 미래에 대해 예측하자 비난 쇄도해
암호화폐 투자가 란 누네르가 알트코인 미래에 대해 강세론적 예측을 하자 트위터 상에서 비난이 쇄도하고 있다. (사진출처=픽사베이)
암호화폐 투자가 란 누네르가 알트코인 미래에 대해 강세론적 예측을 하자 트위터 상에서 비난이 쇄도하고 있다. (사진출처=픽사베이)

[블록체인투데이 안혜정 기자] 유명 암호화폐 투자가 란 누네르가 알트코인의 강세장을 예측하면서 트위터 상에서 거센 비판이 있었다. 하지만 다른 한편으로 대규모 시가총액을 지닌 알트코인들이 강점을 보이며 성장을 계속하고 있다는 사실은 부인할 수 없을 것이다.

대부분의 대안 코인들 혹은 알트코인들이 비트코인의 동향에 따라 움직인다는 점은 사실이다. BTC가 어떻게 움직이든 다른 암호화폐 토큰들도 따라간다. 특히 이더리움, 라이트코인 그리고 이오스 등과 같은 대규모 시가총액을 가진 코인들에 있어서는 더욱 그러하다.

최근 비트코인이 반등을 하면서 많은 알트코인들이 약세장을 면하고 있다. 온체인 캐피탈의 설립자이자 다수의 팔로워들을 보유한 소셜미디어 유저 란 누네르도 이러한 동향을 알고 있는 듯하다. 크립토트레이더의 호스트인 란 누레느는 최근 트위터를 통해 암호화폐 투자에 대한 가장 강세적인 예측을 했다.

란 누네르 “알트코인 시대 도래했다”

크립토 트위터에서 많은 논쟁을 일으키고 있는 인물인 란 누네르는 최근 90% 가까이 가치가 하락한 코인들에 대해 가장 희망찬 장밋빛 전망을 예측했다. 아마 이 때문에 누네르의 발언이 거센 비난을 받고 있는 듯하다. 

예를 들어 99BillionBlindSheep라는 아이디를 가진 한 유저는 누네르의 트위터 발언이 우습다고 언급했다. 최근 5% 정도 반등을 했다고 해서 알트코인 시즌이라는 표현을 쓰기에는 시기상조라는 것이 그의 설명이다. 또 다른 유저는 트위터를 통한 누네르의 알트코인에 대한 강세론적 발언에 동의를 하기 보다는 실망을 한 듯 보였다.

유명한 엘리엇 웨이브 거래자 벤자판 블런츠 역시 누네르의 낙관적 예측에 공감을 하지 않은 듯했다. 알트코인의 시즌이 시작됐다고 생각하는지에 대한 질문에 암호화폐 거래자 블런츠는 냉소적으로 “알트코인 시대가 오는 속도는 가까운 시기에 점점 느려질 것으로 보인다”라고 답했다.

다시 말해 암호화폐 거래자 블런츠는 많은 알트코인들이 경험한 가격 반등은 동력을 잃을 것이라고 믿고 있었다. 결국 라이트코인, 이오스 그리고 이더리움 등과 같은 디지털 자산은 하방적인 움직임을 다시 시작할 것이라는 것이 블런츠의 설명이다.

이더리움, 라이트코인 그리고 이오스, 성장 조짐 보여

많은 거래자들이 트위터 상에서 란 누네르의 강세론적 발언에 동의를 하지 않고 있지만 대규모 시가총액을 보유한 알트코인들이 비트코인과 함께 강세적 신호를 보일 것이라는 점은 부인할 수 없다. 거래자 스콧 멜커는 이더리움, 라이트코인 그리고 이오스 등과 같은 주요 상위 10위 코인들은 USD 대비 장기적인 하방 동향에서 벗어났다고 설명했다.

상위 10위 코인에 대해 강세적 의견을 보이고 있는 거래자들은 스콧 멜커 뿐만이 아니다. 더크립토 몽크 역시 대규모 시가총액을 가진 암호화폐 토큰의 발전에 대한 믿음을 보였다. 암호화폐 분석가 더크립토 몽크는 대규모 시가총액의 코인들 중 일부 코인들은 이미 저항선에서 지지선으로 이동했다고 언급했다. 

일부 전문가들이 강세론적 의견을 펼치고 있듯 알트코인 시대가 시작이 되고 있을까? 아마 이에 대한 답을 섣불리 말하기에는 아직 이르다고 답하고 싶다. 지금으로서는 이 코인들이 비트코인의 동향을 따라 움직이기를 바랄 뿐이다. 많은 사람들이 비트코인을 주요 암호화폐로서 생각을 하는 이유는 있다.

info@blockchaintoday.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블록체인투데이를 구독하세요!
하루동안 보지 않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