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핀테크 투자 작년 대비 40% 감소
상태바
상반기 핀테크 투자 작년 대비 40% 감소
  • 신장현 기자
  • 승인 2019.08.13 0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반기는 증가 전망… 대형 M&A 다수

[블록체인투데이 신장현 기자] 올해 상반기 전 세계 핀테크 기업에 대한 투자금액이 작년 대비 40%가량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글로벌 회계·컨설팅기업인 KPMG 인터내셔널이 13일 발간한 '2019 상반기 핀테크 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글로벌 핀테크 총 투자액은 379억 달러(한화 약 46조원)로 집계됐다.

이는 작년 상반기 628억 달러 대비 39.6% 감소한 것이다. 거래 건수는 962건으로, 작년 전체 2천590건의 37% 수준에 머물렀다.

지역별로 보면 아시아태평양 지역 핀테크 기업에 대한 투자가 102건, 36억 달러로 지난해 상반기 162건, 168억 달러에 비해 크게 줄었다.

보고서는 "지난 2년간 대규모 투자를 통해 중국의 결제(payments) 부문이 상당히 성숙해진 영향"이라며 "한국, 호주, 베트남, 인도, 싱가포르 등 다양한 국가들에서 비교적 규모가 큰 거래가 이뤄져 지역적 다양성이 나타난 점이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조재박 삼정KPMG 전무는 "애플의 신용카드 출시, 중국 텐센트의 N26 투자, 중국 앤트파이낸셜의 월드퍼스트 인수 등 플랫폼과 자본을 활용한 금융서비스 확장이 가속화되고 있다"며 "홍콩 및 싱가포르의 디지털 은행 허가 움직임, 중국의 위뱅크(WeBank) 성장에도 주목해야 한다"고 말했다.

info@blockchain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블록체인투데이를 구독하세요!
하루동안 보지 않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