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분증이 '아날로그'에서 '디지털' 방식으로
상태바
신분증이 '아날로그'에서 '디지털' 방식으로
  • 블록체인투데이
  • 승인 2019.07.31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주필 블록체인투데이 발행인
정주필 블록체인투데이 발행인

최근 정부는 신분증에 블록체인 기술을 도입하겠다고 발표했다. 국내 굴지의 통신사들을 비롯해 시중은행들은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한 모바일 신분증 애플리케이션(앱) 공동 개 발에 들어갔다. 위변조가 불가능한 블록체인 기술을 통해 개인의 신원을 확인 및 증명하고 본인 스스로 개인 정보를 관리할 수 있다.

분명 좋은 소식이다. 블록체인 기반한 모바일 신분증 앱이 출시되면 모바일상에서 개 별 은행과 금융거래를 할 때마다 번거롭게 로그인이나 본인 인증을 할 필요가 없어질뿐더러 출입통제, 각종 거래 및 계약 등 본인 확인이 필요하거나 비대면 계좌 개설, 해외송금과 같은 모바일 금융거래 절차도 간편해지는 등 사용자가 시간과 장소에 구애 받지 않고 금융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어 금융 거래에 혁신적인 변화를 가져올 것이 분명하기 때문이다.

한때 온라인에서 회원가입 하거나 온라인 구매 등을 위해 생년월일, 전화번호, 핸드폰 번호 등 개인정보를 기재하는 게 많았다. 그러다 보니 온라인에서 개인정보 유출이나 노출 이 여간 신경 쓰이는 것이 아니었다. 한 번 노출된 개인 정보를 삭제하려면 그 번거로움은 말할 것도 없거니와 제대로 삭제가 되지 않아 곤혹스러운 일도 겪기도 했다.

벌써부터 업계 관계자들은 블록체인 기반한 신분증 이용이 활성화되면 신분증이 필요 한 다양한 분야에서 혁신적으로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는 눈치다. 나 역시 그렇다.

스마트폰이 지갑의 역할을 온전히 꾀할 때가 됐다. 신용카드를 대체할 수단은 이미 넘어섰으며 다음 타깃은 신분증이다. 운전면허증, 주민등록증, 여권 등을 모바일로 신분증을 대체하는 셈이 된다. 물론 지금은 초기 단계라 이 정책이 제대로 정착되려면 어느 기간 시행 착오를 겪을 것이다. 시행착오쯤이야 어떠랴. 새로운 기술을 통해 혁신적인 변화, 새로운 세 상을 만나볼 수 있다면 이러한 시행착오는 인내하며 감수할 수 있다.

아쉬운 점이 있다면 다른 국가들보다 한발 늦다는 것이다. 중국정부는 비교적 빠른 2014년부터 블록체인 기술의 중요성과 미래 발전 잠재성에 관심을 가지기 시작했고 세계 기 준으로도 상당히 빨리 대응하고 있다.

보안성, 신뢰성, 투명성, 확장성 등 블록체인 기술이 갖고 있는 특성을 보면 미래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산업은 물론 사회 전반에 미칠 파급력이 상상 이상일 것이란 전망을 어렵지 않게 할 수 있다.

전 세계 IT 기업들은 새 패러다임 변화를 주도해야 한다는 일념으로 블록체인 기술기반 사업화에 앞다투어 뛰어들고 있다. 발 빠 른 일부 국가들은 몇 년 전부터 국가 발전 전략 속에서 블록체인을 어떻게 활용하고 적용할 것인가를 고민하고 있다. 그리고 전 세계적으로 블록체인 기술에 집중하고 있다. '분산형 디지털 장부'라고 말하는 블록체인 기술. 지갑 속에 실물 신분증이 사라지게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는 이유도 실물 신분증이 가진 분실, 도난.

위조의 위험을 줄일 수 있다는 모바일 신분증이 가진 강점이기 때문이다. 이미 해외에서는 모바일 신분증이 널리 사용되고 있다.

핀란드에서는 정부가 직접 나서서 모바일 신분증을 개발했다. 2010년 통신관리청에서 모바일 신분증을 개발한 것으로 시작으로 2013년 공공기관과 금융기관에서 이용 가능한 모바일 신분증이 보 급됐다. 3개 통신사에서 이를 운영하고 있다. 독일에서도 각종 계약이나 본인 확인이 모두 모바일 신분증을 통해 확인이 가능하며 사 우디아라비아 정부에서도 예전부터 모바일 신분증 사업을 적극 추 진하고 있다. 네덜란드 정부는 블록체인 기술과 개인 신원정보를 접 목해 여권과 신분증, 예금증명서 등을 한 데 묶는 디지털 신분증을 개발하는데 적극적이다.

하지만 우리 정부는 2017년 비트코인으로 대표되는 암호화폐 보이기 시작했다. 전 세계가 블록체인이라는 새로운 기술에 집중할 때 우리 정부는 블록체인 기술에 대해 회의를 갖고 의심을 하지 않았나 조심스럽게 생각해 본다.

영국 속담에 <It's better to do something late than to never do it at all> 말이 있다. 늦었다고 생각할 때가 가장 빠르다는 뜻이 내포되어 있다. 이제부터 우리 산업 전반에 블록체인 기술에 기초한 사회경제 서비스 기반 구축 가능성을 기대해 보는 게 어떨까.

대한민국은 자타가 공인하는 IT 강국이다. 우스갯소리로 한국을 방문한 외국인에게 ‘한국의 매력’을 선보이려면 PC방에 데려가 라는 말이 있다. 최신식 컴퓨터와 편안한 의자. 놀라운 인터넷 속도는 물론 게임을 즐기며 간식까지 주문된다. 또 우리나라는 인터넷 인 프라가 잘 구축되어 있어 세계 IT 기술의 테스트베드, 즉 새로운 기 술, 제품, 서비스의 성능 및 효과를 시험할 수 있는 환경 시스템 설비 로 주목받고 있다. 외국에서 보면 경이롭기까지 하다.

이러한 환경과 함께 우리가 가진 IT 기술을 가지고 산업 전반 곳곳에 블록체인 기반의 사회 문화 인프라로 혁신하는데 있어 보다 깊은 고민이 필요한 때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블록체인투데이를 구독하세요!
하루동안 보지 않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