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20 14:58 (화)
알렉스 존스 “비트코인은 달러를 잠식시킬 것이다”
상태바
알렉스 존스 “비트코인은 달러를 잠식시킬 것이다”
  • 안혜정 기자
  • 승인 2019.07.24 18:4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포워즈의 알렉스 존스, 비트코인이 달러를 대체할 것이라고 설명
인포워즈의 알렉스 존스가 비트코인이 달러를 대체할 것이라고 설명을 했다. 사진출처: 크립토코인스 뉴스
인포워즈의 알렉스 존스가 비트코인이 달러를 대체할 것이라고 설명을 했다. 사진출처: 크립토코인스 뉴스

[블록체인투데이 안혜정 기자] 인포워즈(Infowars)의 창업자 알렉스 존스(Alex Jones)는 정부가 발행하는 일반 화폐는 사라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존스는 인플레이션을 겪는 일반 화폐는 다른 화폐로 대체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현금을 잠식하는 비트코인

존스는 인포워즈의 22번째 에피소드에서 글로벌 화폐들은 인플레이션 때문에 천천히 사라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존스는 “글로벌리스트들은 전 세계 화폐의 인플레이션을 만들고 있으며 이는 바이마르 공화국보다도 그리고 짐바브웨보다도 더 나쁜 방향으로 흘러가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독일과 짐바브웨에서는 경기가 좋지 않았던 시기에 인플레이션으로 인해 빵 한 조각을 구매하기 위해 현금을 수레로 실어 날라야 했다. 아직 그러한 시기는 도래하지 않았지만 현재의 화폐 가치는 1980년도와 비교했을 때 1/3밖에 되지 않는다.

미국에서는 인플레이션 현상이 계속해서 나타나고 있다. 매일 사용하는 현금은 사라지고 있다. 이와 같이 영국에서는 지폐와 현금의 사용률은 2026년도가 되면 21%까지 하락할 것이다. 이미 영국의 외각 지역에서는 현금 유통량이 사용가능한 수준 이하로 하락했다. 존스는 달러가 사라지고 비트코인 혹은 비트코인 형식의 시스템이 그 자리를 대체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존스는 “어떤 화폐가 살아남든지 간에 새로운 글로벌 블록체인 그리고 비트코인 형태의 시스템의 근간을 형성할 것이다. 따라서 우리는 현금의 시대가 막바지에 도달한 것을 알 수 있다”라고 덧붙였다.

인포워즈의 존스는 최근 몇 년간 비트코인에 대해서는 양면적인 입장을 취했다. 존스는 인포워즈 웹사이트 상에서 비트코인 기부를 받기도 했지만 그 이후로 이러한 기부 방식은 없어졌다. 더 최근에 존스는 트위터의 CEO 잭 도르시(Jack Dorsey)가 JRE 팟캐스트에서 비트코인을 칭찬한 것에 대해 비난의 목소리를 낸바 있다.

또한 존스는 조지 소로스(George Soros)가 비트코인을 광고해달라며 본인에게 500만 달러를 제공했다고 설명했다. 비트코인 옹호자들 간에도 “비트코인이 진정한 자유의 화폐인가? 아니면 조작의 결과인가?”라는 의문이 남게 된다. 존스에 의하면 해석하는 방법에 따라 대답은 달라진다고 한다. 하지만 만약 비트코인 혹은 블록체인이 국제적인 수준으로 통제되는 시스템로서 준비가 되고 있다면 새로운 통제자는 기존 통제자보다 더 나을 것은 없다.

적어도 일반 화폐에 대해서 말하자면 일반 화폐는 침대 밑에 숨길 수도 있으며 불법 혹은 금지된 상품과 서비스를 구매하기 위해 지역 유통시장에서 거래될 수도 있다. 현재로서는 다크넷 시장의 만연은 비트코인이 이러한 역할을 할 수 있다는 증거가 된다. 

하지만 만약 비트코인이 정말로 미래이고 미래가 현재를 통제하는 같은 정치인에 의해 규제가 된다면 비트코인 시대의 성공을 보장할 수는 없다. 비트코인이 성공을 하는 유일한 방법은 현 시스템이 와해되는 방법뿐이다. 이와 같이 블록체인은 경제 폭군에서 해방시키는 선구자가 아닌 폭군 자체로서 기억이 될 것이라는 것이 존스의 설명이다. 

존스가 설명을 하듯 우리는 일반 화폐가 사용되는 시대의 마지막 단계에 있을 지도 모르겠다. 현금이 매일 사용되는 비율이 급감하고 있는 것을 감안하면 미래의 화폐는 디지털화 된 형태가 될 것이라는 것은 자명하다. 

info@blockchaintoday.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