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 이제는 외교관 되기 위해 블록체인 알아야 해
상태바
브라질, 이제는 외교관 되기 위해 블록체인 알아야 해
  • 안혜정 기자
  • 승인 2019.07.09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브라질 히우 브랑쿠 외교원, 외교관들에게 암호화폐 및 블록체인 지식 겸비 요구
브라질의 히우 브랑쿠 외교원이 외교관들에게 암호화폐 및 블록체인 지식을 겸비할 것을 요구하기 시작했다. 사진출처: 크립토코인스 뉴스
브라질의 히우 브랑쿠 외교원이 외교관들에게 암호화폐 및 블록체인 지식을 겸비할 것을 요구하기 시작했다. 사진출처: 크립토코인스 뉴스

[블록체인투데이 안혜정 기자] 브라질 외교 분야 고등교육 기관인 히우 브랑쿠 외교원(the Rio Branco Institute)이 외교원 지원자들에게 암호화폐 및 블록체인 관련 지식을 겸비할 것을 요구할 예정이라고 암호화폐 언론매체 코인텔레그래프가 7월 8일 소식을 전했다.

1945년에 설립돼 외교관 육성 과정 두 강좌를 제공하는 히우 브랑쿠 외교원은 브라질 내 새 외교관들을 위한 2019년 강령을 발행했다. 히우 브랑쿠 외교원의 강령에 의하면 외교원 지원자들은 블록체인 및 디지털 화폐와 관련해 잘 알고 있어야 한다.

2019년 강령에서 강조하고 있듯이 암호화폐 및 블록체인 과목은 두 단계로 제공되고 있는 시험에서 의무 과목이다. 교육 기관 히우 브랑쿠 외교원은 외교관들을 20개국 이상 국가에 선택 발령할 수 있으며 외교관들의 첫 해 연봉은 5,045 달러라고 한다.

6월 브라질의 주요 정부 및 금융 당국은 블록체인 등과 같은 새로운 기술을 겨냥해 규제 샌드박스 모델을 개발하기 위해 협업을 시작했다. 같은 달 암호화폐 언론매체들이 보도한바와 같이 브라질 정부는 지역 공공 행정 단체들을 대상으로 블록체인 기술을 포함해 새로운 기술을 증진할 것을 촉구하는 법안 초안을 만들 예정이다. 법안이 통과가 되면 연방 및 주 정부 부서들 공공 서비스를 증진하기 위해 인공지능 및 블록체인 등과 같은 새로운 기술을 적용하게 될 것이다.

info@blockchaintoday.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블록체인투데이를 구독하세요!
하루동안 보지 않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