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ng, 실제 활용 가능한 통합 마일리지 플랫폼
상태바
Ring, 실제 활용 가능한 통합 마일리지 플랫폼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07.09 0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블록체인 기술 마일리지 서비스에 적용시킨다

[블록체인투데이 이정민 기자] 통계청 및 인터넷 진흥위원회의 발표 자료에 따르면, 국내 마일리지 시장의 규모는 이미 2017년에 신용카드사 마일리지가 2.9조 원, 항공사 마일리지가 2.6조 원으로 나타났으며 기타 마일리지 시장을 모두 합하면 10조 원을 넘어섰으며, 매년 꾸준한 성장을 지속하고 있다. 또한 글로벌 마일리지 시장의 규모는 2017년 기준으로 200조 원 규모로 추산이 되고 있다.

마일리지 서비스 제공사가 고객들에게 제공한 마일리지는 국제회계법상 기업의 부채로 분류가 된다. 즉 고객에게 제공한 1 포인트의 마일리지를 위해서 서비스 제공사는 1 포인트에 해당하는 금액을 부체충담금으로 보유하고 있어야한다.

다시 말해서 마일리지 1포인트는 서비스 제공사에게 동일한 가치의 현금과 같은 재화로 인식할 수 있다. 그러나 대다수의 마일리지 서비스 이용자, 즉 마일리지 포인트를 보유하고 있는 고객들에게 마일리지는 현금과 같은 재화로 인식되지 못하고 있다.

여러 마일리지 서비스 제공사에 파편화되어 분산되어 있는 마일리지 포인트와 역시 개별 마일리지 서비스 제공사에 따라 한정적인 마일리지의 사용처로 인하여 대다수의 마일리지 포인트 보유 고객은 마일리지를 동일한 가치의 현금과 같은 재화로 인식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링플랫폼은 이러한 마일리지 서비스의 문제를 마일리지 통합과 디지털 콘텐츠를 통한 실제적인 사용처의 제공이라는 두 가지 측면에서 해결을 시도하고 있다.

즉 마일리지 서비스 제공사와 고객에게는 블록체인 기반의 ‘통합 마일리지 플랫폼’을 제공하고 디지털 콘텐츠 서비스사 혹은 제작사에게는 마일리지 기반의 ‘충분한 구매력을 갖춘 회원을 바탕으로 한 마켓 플레이스’를 제공함으로써 마일리지 제공사, 마일리지 서비스 고객, 디지털 콘텐츠 이용 고객 디지털콘텐츠 서비스사 및 제작사 모두에게 이익이 되는 선순환 비즈니스 생태계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이미 다수의 마일리지 제공사 및 콘텐츠 제공사와 협의 과정을 거쳐 공식적인 제휴 발표만을 남겨 놓은 상태이다.

마일리지 제공사는 별도 조직을 구성하지 않고도 링플랫폼을 통해 마일리지 운영 및 사업제휴가 가능해지므로 자사고객에게 새로운 서비스와 혜택을 제공할 수 있게 된다. 링플랫폼을 통해 기업의 마일리지 부채 문제를 해결할 수 있게 되고 마케팅 비용을 대폭 절감하면서도 신규 고객 유입 채널을 확보할 수 있게 된다.

마일리지 고객은 링플랫폼을 통해 본인 또는 가족, 지인에게 마일리지를 보낼 수 있게 되어 분산된 마일리지를 통합 관리할 수 있게 된다. 고객은 유효기간의 제약을 받지 않고 RING 마일리지를 보유하면서 다양한 콘텐츠와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콘텐츠 제공사는 마일리지 보유 고객을 대상으로 자사의 콘텐츠를 노출하고 판매할 수 있는 새로운 마켓 플레이스를 확보하게 된다. RING 마일리지 결제로 마진구조가 개선되어 양질의 콘텐츠 생산이 가능해진다. 이러한 사업적 측면의 장점 및 가능성 이외에 링플랫폼은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하여 마일리지 통합을 위한 기술적인 안정성을 구축하고 있다.

링플랫폼은 마일리지 서비스 제공사의 다수를 차지하고 있는 금융사의 높은 보안 수준을 충족하기 위하여 현재 금융사가 체택하고 있는 금융보안 전산망 규격에 따라 금융사와 동일한 수준의 보안 시스템 구축을 기본으로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하여 기존 중앙화 시스템의 혹시 모를 해킹과 시스템 오류로 인한 문제 발생 가능성을 예방하고 있다.

또한 마일리지 서비스 제공사마다 다른 시스템 환경을 가지고 있는 마일리지를 통합하기 위하여 링플랫폼은 마일리지 서비스 이용 고객의 개인 정보가 필요하지 않은 블록체인 기반의 표준 연동 기술을 만들고자 노력하고 있다.

링플랫폼은 실생활에서 가장 손쉽게 접할 수 있는 마일리지 서비스에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한 통합 마일리지 플랫폼을 구축하고, 구축된 통합 마일리지 플랫폼에 디지털 콘텐츠라는 실제 사용처를 제공하여, 실제 생활에서 실제로 사용 가능한 통합 마일리지 서비스의 구축을 시도하고 있다.

이러한 링플랫폼의 시도가 성공할 경우 그 동안 경험해 보지 못한 새롭고 실체화된 블록체인 기반의 서비스로 역사에 한 획을 그을 것으로 보인다.

info@blockchain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블록체인투데이를 구독하세요!
하루동안 보지 않기 [닫기]